일제 때 노동자 살던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문화재 등록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제강점기 노동자의 합숙소로 쓰인 인천의 ‘미쓰비시 줄사택’을 보존하기 위한 문화재 등록 절차가 추진된다.

인천시 부평구가 내년 하반기부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의 합숙소로 쓰인 '미쓰비시 줄사택'을 보존하기 위한 문화재 등록 절차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 연합뉴스

인천시 부평구가 내년 하반기부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의 합숙소로 쓰인 '미쓰비시 줄사택'을 보존하기 위한 문화재 등록 절차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 연합뉴스

20일 인천시 부평구에 따르면 미쓰비시 줄사택 민관협의회는 5차례에 걸친 회의를 마무리하고, 현재 남아 있는 줄사택 6개 동을 최대한 보존하는 내용의 정책 권고안을 구에 전달했다.

부평구는 권고안에 따라 내년 하반기부터 미쓰비시 줄사택에 대한 문화재 등록을 추진해 체계적인 보존·활용에 나서는 한편, 정주환경 개선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미쓰비시 줄사택은 일제강점기 일본 육군이 관리하는 군수물자 공장인 미쓰비시 제강 인천제작소의 노동자가 거주했던 공장 합숙소다.

인천 부평구의 미쓰비시 줄사택. 일제 강점기 미쓰비시의 공장 노동자의 합숙소다. 일부는 철거됐다. 심석용 기자

인천 부평구의 미쓰비시 줄사택. 일제 강점기 미쓰비시의 공장 노동자의 합숙소다. 일부는 철거됐다. 심석용 기자

이 공장에서 일한 노동자 대부분은 강제 동원된 조선인으로 추정된다. 줄사택은 당시 이들 노동자의 생활상을 확인할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부평구는 주민 편의시설과 행정복지센터를 짓기 위해 2018∼2019년 2차례에 걸쳐 미쓰비시 줄사택 9개 동 가운데 3개 동을 철거했다.

부평구는 2020년 나머지 6개 동 가운데 4개 동도 추가로 철거한 뒤 주차장을 조성하려고 했으나, 문화재청의 보존 권고에 따라 관련 절차를 중단하고 민관협의회를 구성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