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샤넬'이 '인간 포르셰' 됐다…블랙핑크 제니車 탄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포르셰가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제니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를 공개했다. 왼쪽부터 알렉산더 파비그 포르셰 본사 부사장, 제니, 홀가 게어만 포르셰코리아 대표. [사진 포르셰코리아]

포르셰가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제니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를 공개했다. 왼쪽부터 알렉산더 파비그 포르셰 본사 부사장, 제니, 홀가 게어만 포르셰코리아 대표. [사진 포르셰코리아]

 ‘인간 샤넬’이란 별명의 가수 제니(김제니)가 ‘인간 포르셰’로 변신했다. 독일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셰는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제니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을 공개했다.

독일어로 ‘개별적 소망’ ‘특수한 희망’을 뜻하는 존더분쉬(Sonderwunsch) 차량으로 제니의 꿈을 담아 만들어졌다. 홀가 게어만 포르셰코리아 대표는 “포르셰코리아의 첫 존더분쉬 차량을 전 세계 젊은 여성을 대표하는 제니와 함께 만들었다“며 “그만의 포르셰를 위한 열정과 아이디어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포르셰가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제니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를 공개했다. [사진 포르셰코리아]

포르셰가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제니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를 공개했다. [사진 포르셰코리아]

차량 측면에 있는 프로젝터(영상기기)를 통해 제니가 디자인한 구름 로고가 뜨는 것이 특징이다. 헤드레스트(목 보호대)에도 구름이 장식됐고, 같은 디자인으로 실내가 꾸며졌다. 제니의 반려견 ‘쿠마’를 위한 공간 역시 눈에 띈다.

제니는 “나만의 차량을 제작하는데 포르셰와 협업하는 것 자체가 놀라운 경험이었다”며 “세계 투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동안 구름은 소중한 여행 동반자였는데 이를 시각화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제니는 명품 브랜드 샤넬 본사의 공식 앰버서더(모델)로 활동해 ‘인간 샤넬’이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 샤넬]

제니는 명품 브랜드 샤넬 본사의 공식 앰버서더(모델)로 활동해 ‘인간 샤넬’이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 샤넬]

제니는 2016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블랙핑크(블핑)의 멤버로 데뷔했고, 2018년 솔로 가수로도 활동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의 팔로워가 7000만 명이 넘어 세계적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힌다. 명품 브랜드인 샤넬 본사의 공식 앰배서더(모델)로 활동해 ‘인간 샤넬’이란 별명을 얻었다.

제니의 포르셰는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26일까지 전시된다. 15~16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KSPO돔에서 열리는 ‘본 핑크(BORN PINK)’ 콘서트에서도 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