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대통령, 압도적 상황서 겨우 이긴 기괴한 선거치러"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에서 당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기자회견 방식으로 지역 당원들과 시민들을 만났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에서 당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기자회견 방식으로 지역 당원들과 시민들을 만났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신동아 인터뷰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전 대표는 8일 오후 공개된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압도적으로 이길 것 같은 상황에서 (지지율이 떨어져) 겨우 이긴 기괴한 선거를 치렀다"며 "그 선거 경험이 유일하기 때문에 무엇 때문에 (지지율이) 오르고 내려가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고 분석했다.

이 전 대표는 "대선 때 누가 표를 얻는데 기여했는지 누가 표를 까먹게 했는지 분석을 잘해야 하는데, 행상(行賞)은 둘째 치고 논공(論功)도 제대로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핵관'이 나를 들이받으면 지지율이 내려갔고, 나와 (후보가) 손잡았을 때는 지지율이 올라갔다. 그게 팩트"라며 "그런데도 대통령이 아직까지 그 사실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도 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국회 부의장이 비대위원장을 하겠다는 것도 코미디"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