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보조교사가 수학 가르친다…초3~4학년까지 확대

중앙일보

입력

앞으로 초등학교 3~4학년 학생들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초등 수학 교육 프로그램 ‘똑똑 수학탐험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1일부터 수학탐험대 서비스 대상을 기존 1~2학년에서 3~4학년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수학탐험대는 초등학생 수학 학습을 돕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수준을 진단해 게임 형식의 맞춤형 학습 활동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수학탐험대 서비스 중에서도 멸종 위기 동물과 해양 생물을 구출하는 게임을 하면서 포인트를 얻는 ‘탐험활동’과 수학의 원리를 가르쳐주는 게임 형식의 ‘자유활동’ 등이 인기다.

AI 수학 학습 프로그램 '똑똑 수학탐험대' 홍보 포스터. 사진 교육부

AI 수학 학습 프로그램 '똑똑 수학탐험대' 홍보 포스터. 사진 교육부

2020년 초등 1~2학년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수학탐험대의 누적 가입자는 20만여 명, 누적 사용자는 240만여 명에 이른다. 초등생 자녀에게 수학탐험대를 시키고 있는 한 서울 시내 초등학교 학부모는 “아이가 수학을 공부라고 생각하지 않고 게임을 하듯 재미있게 배우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며 “캐릭터를 키우는 재미로 집에서도 스스로 수학 공부를 한다”고 했다.

AI펭수와 영어로 1:1대화

교육부가 개발한 인공지능 학습 보조 시스템으로는 ‘수학탐험대’ 외에도 ‘책열매’, ‘AI펭톡’ 등이 있다. ‘책열매’는 초등 3~6학년 국어의 ‘한 학기 한 권 읽기’ 독서 활동을 지원한다. 인공지능 추천 알고리즘을 활용해 학생의 독서 활동 이력과 어휘 학습 결과를 분석한 후 도서를 추천해준다. 낱말 학습 기능도 탑재돼 있다.

‘AI펭톡’은 초등학교 3~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1:1 영어 대화 서비스다. 학생들은 AI펭톡의 음성 인식 시스템을 통해 캐릭터 펭수와 영어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원어민과 자신의 발음을 즉각 비교하는 것도 가능하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학생마다 영어 말하기 수준이 제각각이라 수업 중 개별 지도가 어렵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학습 보조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했다.

영어 말하기 연습 시스템 'AI 펭톡'. 사진 교육부

영어 말하기 연습 시스템 'AI 펭톡'. 사진 교육부

오승걸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학생들이 공교육을 통해 인공지능 학습 도움 프로그램을 제공받고 일상에서 디지털 기술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