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800만원 벌고, 건물로 7억 쥐었다" 부업 대박난 노홍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노홍철. 뉴스1

방송인 노홍철. 뉴스1

 방송인 노홍철이 부업으로 월매출 5800만원을 버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이색 부업으로 초대박 난 스타’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대박 난 스타로 꼽힌 노홍철은 지난 2020년 서울 용산구 후암동 주택을 매입한 뒤 개조해 북 카페 겸 베이커리를 차렸다. 건물 1층은 책방과 카페, 2층은 베이커리로 운영하고 있으며 1년 만에 매출 6억9400만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4월 경남 김해시에 2호점을 냈고, 2호점의 월매출은 5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노홍철의 북 카페 겸 베이커리 2호점은 정식 개업 전 이틀 동안 임시 개업을 했을 당시 몰려든 인파에 인근 도로가 마비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 노홍철이 경남 김해시에 오픈한 카페 겸 베이커리 2호점. [노홍철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4월 노홍철이 경남 김해시에 오픈한 카페 겸 베이커리 2호점. [노홍철 인스타그램 캡처]

또 이날 방송에서는 노홍철이 부동산 투자에도 안목을 갖고 있다고 했다. 방송에 따르면 노홍철은 2016년 용산구 해방촌 신흥시장 2층 건물을 6억7000만원에 매입해 서점을 운영했다.

이후 상권이 살아나면서 해당 건물 가격은 2년 만에 14억4000만원이 됐고, 노홍철은 이를 매각해 7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