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215cm’ 터키인, 세상에서 가장 키가 큰 여성 기네스북 올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1:38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여성으로 24세 터키인 루메이사 겔기가 기네스북에 올랐다.

13일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따르면 신장이 215.16㎝인 겔기가 기네스북에 오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17살 때인 2014년 세계 최장신 10대 여성으로 처음 등재됐다.

그녀의 큰 키는 과도한 성장과 여러 비정상적 증상을 유발하는 희귀질환인 ‘위버 증후군’ 때문이다.

겔기는 큰 키 때문에 이동할 때는 주로 휠체어에 의지하고, 짧은 거리는 보행기를 쓰기도 한다.

그는 현재 자신이 앓고 있는 병과 같은 희귀 질환에 대해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겔기는 “모든 사람은 단점을 장점으로 바꿀 수 있다”며 “당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라. 자신의 잠재력을 믿고 최선을 다하라”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겔기의 기네스북 등재로 세계 최장신 남성과 여성 모두 터키인이 차지하게 됐다.

세계 최장신 남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터키인의 키는 251㎝이다.

동일 국적의 세계 최장신 남녀가 기네스북에 함께 오른 것은 2009년 각각 236.1㎝와 233.3㎝의 키를 지닌 중국인 남녀 이후 처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