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라던 에어프라이어 밀어내고, 요즘 '이 가전' 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07:50

업데이트 2021.09.21 15:38

에어프라이어. [중앙포토]

에어프라이어. [중앙포토]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주방가전 ‘에어프라이어’가 올해 들어서는 판매량이 다소 주춤한 반면 ‘전기오븐’이 그 자리를 대신해 가파른 매출 상승을 보이고 있다.

21일 종합가전판매점 전자랜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 9월 12일까지 에어프라이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줄었다. 작년 한 해 매출이 전년 대비 86% 넘게 증가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 사이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주방가전은 전기오븐이다. 전기오븐은 올해 같은 기간 매출이 137%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이 4% 성장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홈쿡’이 일상화된 가운데 홈쿡 트렌드가 변화하면서 보다 기능이 다양하고 세분화한 전기오븐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전기오븐은 하나의 제픔으로 오븐 조리를 비롯해 다양한 음식을 조리할 수 있고 공간 효율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1~2인 가구가 많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전기오븐을 살펴보는 전자랜드 방문객들. 연합뉴스

전기오븐을 살펴보는 전자랜드 방문객들. 연합뉴스

전자랜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과 ‘집밥’이 트렌드인 가운데 이 안에서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이 좀 더 다채로운 음식을 만들기 위해 오븐 조리의 장점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전기오븐을 찾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에어프라이어 조리는 수분을 건조시키기 때문에 홈베이킹 등 촉촉함이 필요한 일부 요리에서는 오븐 조리가 더욱 좋은 맛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