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2022 수시모집 원서접수 최종 경쟁률 23.10대 1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4:31

14일(화) 오후 5시 마감된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의 2022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최종 경쟁률은 23.1대 1로 집계됐다.

동국대(총장 윤성이)는 총 1,826명을 선발하는 수시모집에 42,173명이 지원, 최종 23.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 8.68대 1, 학생부교과 16.97대 1, 논술 51.57대 1, 실기 48.0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신설 모집단위인 약학과는 Do Dream, 학교장추천인재, 논술 등 모든 모집전형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한,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신설된 「학교장추천인재」 전형에는 6,941명이 지원했다.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치러진 지난해 3,747명에 비해 경쟁률이 상승했다.

구체적인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Do Dream」 약학과(38.89:1) ▲「Do Dream(소프트웨어)」 컴퓨터공학전공(11.15:1) ▲「학교장추천인재」 약학과(57.33:1) ▲「불교추천인재」 경영학과(14.67:1) ▲「고른기회통합」 영화영상학과(32.50:1) ▲「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자」 글로벌무역학과(6.93:1) ▲「특수교육대상자」 사회복지학과(13.00:1) 등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논술전형에서는 약학과가 583.50대 1로 가장 높았고, 법학과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전공  56.83대 1,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56.33대 1로 뒤를 이었다.

실기전형 세부전형별 경쟁률은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61.78대 1 ▲「체육교육과」 46.74대 1 ▲「미술학부」 24.47대 1 ▲「연극학부」 77.36대 1 ▲「영화영상학과」 85.25대 1 ▲「스포츠문화학과」 16.27대 1 등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