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호주·대만 백신 있어도 접종 안해"…이 비교가 놓친것

중앙일보

입력 2021.01.11 21:42

업데이트 2021.01.12 00:18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호주·뉴질랜드·대만이 코로나 백신 확보하고도 접종하지 않는 이유'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렇듯 환자의 상태와 주변환경 등을 고려하여 처방을 하는 사람이 '명의'"라고 주장했다.

'신규확진' 호주 19명, 뉴질랜드 3명, 대만 6명…한국 451명
"K-방역 쇼하다 백신 못 구했으면서 정쟁타령" 시민 분노 댓글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과 함께 "국민의힘은 이제 더이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둘러싼 정쟁을 멈추라"며 "어려워진 경제를 회복시키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가 되는 길에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민들은 공감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글엔 "백신확보하고 그런 소리를 하라! 더이상 백신에 대해서 말하지 마라!" "저 나라들은 진짜로 코로나 방역 성공하고 백신도 확보한 국가고, 한국은 자영업자들 다 죽어가는데 K-방역 쇼하다가 백신확보 제때 안하고 정쟁타령한다" 등 분노 섞인 시민들의 댓글이 달렸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GMT표준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호주 19명, 뉴질랜드 3명, 대만 6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나라는 일찍이 중국발 입국자를 막는 등 방역조치를 하고, 코로나19 백신을 인구 이상 접종할 수 있도록 확보한 국가다.

같은 날 한국은 451명의 신규 확진자와 15명의 신규 사망자가 나왔다.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신년사에서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