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병사 조롱한 '막장 워마드'…해군 "강력 처벌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9.05.27 20:18

업데이트 2019.05.28 15:23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며칠 전 순직한 청해부대 소속 고 최종근 하사에 대한 조롱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27일 캡처한 게시글. 사진 워마드 페이지 캡처]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며칠 전 순직한 청해부대 소속 고 최종근 하사에 대한 조롱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27일 캡처한 게시글. 사진 워마드 페이지 캡처]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Womad)에 며칠 전 순직한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소속 최종근(22) 하사에 대한 조롱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산 이후 군 당국이 27일 “해군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 중에 있음을 밝힌다”며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해군은 최태복 해군본부 정훈공보실장(대령)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청해부대 고 최종근 하사를 떠나보내는 날, 워마드에 차마 입에 담기도 참담한 비하 글이 게시돼 고인과 해군의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해군은 또 “워마드 운영자와 고인에 대한 비하 글을 작성한 사람은 조속히 그 글을 내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온라인 상에서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사이트 운영 관계관의 협조를 정중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군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도 “최종근 하사를 떠나보내는 날 워마드에 차마 입에 담기도 참담한 비하 글이 게시돼 고인과 해군 명예를 훼손했다”는 공지를 올려 글 삭제를 요구했다. 이 게시물에는 “선처 없는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해달라. 국군의 희생을 농락하는 자에게 부디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는 처벌 요청 댓글이 빗발쳤다. 해군 관계자는 “정상적인 사람이면 이럴 수 없고 장난의 선을 넘었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해군은 현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명예훼손 분쟁조정부에 해당 글 삭제를 요청한 상태다.

해당 게시글은 청해부대 사고 다음 날인 25일 오후 11시42분쯤 워마드 한 게시판에 ‘어제 재기한 **방패’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재기는 워마드에서 극단 선택을 뜻하는 은어로 사용된다.

게시글에는 사고 당시 사진과 최 하사 영정사진이 함께 올랐다. 글쓴이는 “사고 난 장면이 웃겨서 혼자 볼 수 없다”며 ‘ㅋㅋㅋ’ 등을 남겼다. 이 게시글에는 “웃음이 터졌다”는 조롱부터 숨진 최 하사에 대한 인신공격의 댓글이 이어졌다. 이 게시글은 현재까지 삭제되지 않은 상태로 사이트에 남아있다.

한편 최 하사는 지난 24일 오전 10시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지면서 순직했다. 그의 영결식은 27일 오전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엄수됐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는 안장식이 거행됐다. 유병주 제7기동전대장 주관으로 진행된 안장식에는 유가족과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주요 지휘관, 최영함 장병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고인은 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서 유가족과 전우의 눈물 속에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워마드 글에 대한 해군 입장. [사진 해군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워마드 글에 대한 해군 입장. [사진 해군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