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호암상 수상자 발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2면

과학상 오희
공학상 박남규
의학상 고규영
예술상 연광철
사회봉사상 강칼라

호암재단은 10일 제28회 호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5개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 오희(49) 미 예일대 석좌교수 ▶공학상 박남규(58) 성균관대 화학공학고분자공학부 교수 ▶의학상 고규영(61·IBS혈관연구단장) KAIST 특훈교수 ▶예술상 연광철(53) 성악가 ▶사회봉사상 강칼라(75) 수녀다.

수상자는 노벨상을 받은 팀 헌트, 댄 셰흐트만 박사 등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38명)와 해외 석학 자문단(36명) 등이 4개월간의 심사를 통해 확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일 오후 3시 호암아트홀에서 열린다. 수상자는 상장·메달과 상금 3억원을 받는다.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만들었다. 이번 수상자까지 포함하면 총 143명에게 244억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