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몽구 회장 외아들 의선씨 사장 승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7면

현대.기아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의 외아들인 정의선(35) 현대.기아 기획총괄본부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임명키로 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정 신임 사장은 현재의 부본장 직책은 그대로 유지한다. 발령일자는 다음달 1일이다. 또 정 회장의 조카 정일선(35) 비앤지스틸(옛 삼미특수강) 부사장과 셋째 사위인 신성재(37) 현대하이스코 부사장도 이날 각각 사장으로 임명됐고 현대하이스코 김원갑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이에 따라 정의선 사장이 한발 더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고 처남인 신 사장과 사촌인 정 사장이 계열사 사장으로 정의선 사장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정일선 사장은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4남 몽우(1990년 작고)씨의 장남이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오너 3세들이 그동안의 경영수업을 끝내고 그룹경영에 본격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여는 수순"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사장은 최근 계열사 지분을 꾸준히 사들이고 있다. 최근에는 기아차 지분 0.97%(336만8800주)를 장내에서 매입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그룹 계열 건설회사인 ㈜엠코의 지분 25%도 사들였다.

한편 이번 인사로 현대차와 기아차에는 정몽구 회장 아래에 3명의 부회장과 7명의 사장을 두게 됐다. 현대차에는 김동진 부회장(대표이사), 설영흥 부회장(중국사업담당), 이상기 부회장(기획총괄담당)을 비롯해 전천수 사장(울산공장 공장장), 최재국 사장(해외영업본부 기획실), 이전갑 사장(감사실)이 있다. 최한영 전략조정본부 사장과 김상권 연구개발본부 사장은 해당 분야에서 현대와 기아차를 총괄하는 사장이다. 기아차에는 김익환 사장이 유일하다.

최준호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