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신형 240㎜ 방사포차 직접 몰았다…"꽝꽝 만들어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수도권을 겨냥하는 신형 240㎜ 방사포(다연장로켓포의 북한식 표현)를 싣는 차량을 직접 시운전하며 포병 전투력 강화를 지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하며 당의 군수공업정책 집행을 점검했다고 1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방사포가 발사되는 이동식발사차량(TEL) 생산 현장을 돌아보며 올해 생산 계획과 현재까지의 생산 실적을 파악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방사포 차의 자동화 체계가 높은 수준에서 실현됐다. 240㎜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효과성을 최대로 보장하는 원칙에서 포차를 질적으로 잘 만들었다”면서 “과학기술력의 제고와 부단한 혁신으로써 생산성과를 더욱 확대하여 우리 군대의 포병 전투력 강화를 힘있게 가속화”하라고 주문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이어 “효율성과 믿음성이 높은 우리 식의 방사포차들을 꽝꽝 만들어내기 위하여서는 생산 공정의 현대화 수준을 끊임없이 높이는 사업을 근기 있게 내미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차들의 성능을 부단히 향상시키는 데 중심을 두고 생산 공정 현대화 목표를 갱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240㎜ 방사포탄은 최근 개발돼 검수시험 사격까지 완료한 무기체계로, 앞서 북한은 이를 오는 2026년까지 부대에 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 2월 국방과학원이 유도 기능을 갖춘 신형 240㎜ 방사포 포탄을 개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240㎜ 방사포는 수도권을 겨냥한 무기체계로 흔히 ‘서울 불바다’ 위협이 제기될 때 거론된다.

김 위원장은 또 주요 저격무기들을 생산하는 기업소를 찾아 ‘저격수보총(소총)’ 등 새로 개발한 저격무기 성능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 개발한 저격수보총에 큰 관심을 보이며 과학자와 기술자들을 치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기술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료해(파악)하시고 여러 국방기업소들에서 생산한 조종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보았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