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장관 "혁신 중소기업 10만개로 확대…ESG 인증도 도입"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중소기업이 전체 기업 수의 99%(약 730만 개)를 차지하지만, 이 중 매출·고용 효과가 큰 ‘혁신 중소’는 7만3000여 개로 전체 중소의 0.9%에 불과합니다. 기술 정체, 수출환경 악화에 고령화까지 더해져 성장은 둔화하고 기업 승계마저 어려운 상황이죠. 혁신 중소기업을 키우기 위한 ‘빌드업’(단계를 쌓아가는 과정)이 시급한 이유입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터뷰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9일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 선제적 대응을 위한 중소기업 도약 전략을 발표했다. 오 장관과 인터뷰, 간담회를 통해 이번 전략 발표에 대한 상세 계획을 들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앞으로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계획을 밝히고 있다. 김성룡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앞으로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계획을 밝히고 있다. 김성룡 기자

혁신 중소기업 기준이 뭔가. 
혁신형 인증기업(벤처·이노비즈·메인비즈), 투자유치 기업, 3년 연속 매출 20% 이상 증가한 고성장 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중소기업 같은 기업을 말한다. 2021년 기준 7만 개인데 2027년 10만 개로 늘리고, 중소기업 부가가치 비중을 현재 64%에서 7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데이터를 최신 현황으로 보완하고, 의견 수렴으로 혁신 중소 기준을 설정·정착할 계획이다. 잘나가는 기업만 키우겠다는 건 아니다. 소상공인이 95%를 차지하는 현재의 ‘압정형’ 구조에서 소상공인→소기업→중기업→중견·대기업으로 성장하는 ‘피라미드형’으로 성장 동력을 기를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뜻이다. 경기 침체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은 6월에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전략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기 경보 시스템 구축이다. 현재 한국은행이 3500여 개 기업의 매출, 자금 사정 등을 집계한다. 중소기업중앙회도 3100여 개 중소기업의 가동률과 애로사항 등을 조사하지만 주관적 요소가 포함돼 있다. 민간에서 활용하는 신용등급 기반의 ‘조기경보지수(EWI)’를 산출해 200만 개 중소기업의 위기 상황을 더 정밀하게 진단할 계획이다. 규모별, 업종별, 지역별로 분석 범위도 다양화해 사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올 하반기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도입이 목표다.
글로벌 정책을 강조해왔는데 관련 전략은.
벤처·이노비즈·메인비즈 인증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소를 새롭게 반영한다. 평가지표를 개발해 내년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최근 ESG 경영이 주춤하긴 했지만 장기적으로 중요한 화두일 것으로 본다.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기업들의 ESG 역량 제고를 위한 노력도 병행할 방침이다. 
인력 문제 해결 방안은
‘기승전인력’이라고 할 만큼 인력 확보는 중소기업에 중요한 문제다. 19만 명의 외국인 유학생과 지역·기술 중소기업의 매칭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법무부와 전문인력비자(E7)로의 전환에 대해 실무 논의를 시작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오영주표’ 대표 정책은 뭔가.
글로벌 경쟁력 육성에 관심이 크다. 재외공관과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원팀 협의체를 구성하는 이유다. 현재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싱가포르·베트남 등 7개 공관에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 협의체가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애로 해소 전담 창구 역할을 할 것이다. 다음 달까지 25개 공관에 협의체를 구성해 1차 회의를 열 계획이다. 
글로벌 정책을 강조해왔는데 현지 방문 계획은.
확정적이지 않지만 첫 해외 출장으로 일본에 가려 한다. 국내 소비재 제품이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시장을 연결하면 우리 기업의 고용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일본의 스타트업과 신산업 규제 정책을 벤치마킹하고, 시너지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K스타트업센터와 함께 우리 스타트업을 소개해 투자 물꼬를 트고 싶다. 또한 우리보다 먼저 고령화를 겪은 일본은 승계 실패로 60만 개 기업이 폐업했다고 한다. 이를 참고해 현행 ‘가업 승계(친족)’에서 ‘기업 승계(인수합병 등)’를 지원할 기업승계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