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공연장 테러 이후…이주민 시험 강화·택시운전 금지

중앙일보

입력

러시아 택시.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택시. 타스=연합뉴스

러시아가 지난달 모스크바 공연장 테러 이후 이민자에 대한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테러에 직접 가담한 4명이 모두 타지키스탄 국적자로 밝혀지면서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RBC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교육과학감독국(이하 감독국)은 이주 노동자에게 요구하는 러시아어 시험에 말하기 평가를 포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러시아에서 거주 허가, 시민권, 취업 허가 등을 취득하려는 외국인은 러시아의 언어, 역사, 법률 등에 관한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시험의 종류와 수준은 취득하려는 자격에 따라 다른데 취업 허가가 필요한 외국인은 구술시험을 치를 필요가 없었다.

감독국은 “러시아에 머무는 동안 다양한 생활 속에서 러시아인과 정확히 의사소통해야 한다”며 시험을 강화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주 허가나 시민권 신청자에게 요구되는 시험 점수의 하한선을 50점에서 80점으로 올리는 것도 허용했다.

지난 10일 러시아 자유민주당(LDPR)은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이주민의 러시아 거주 허가를 취소할 수 있는 법안을 발의하는 등 최근 외국인 이주 정책을 강화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캄차카, 노보시비르스크, 칼루가 등 최소 12개 지역에서 이주민의 택시 운전을 금지하고 있다고 전날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솔로도프 캄차카 주지사는 텔레그램에서 “택시를 모는 불법 이민자가 범죄를 저지르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