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충격적"…칠레서 최첨단 대마 농장 운영한 중국인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칠레 경찰에 적발된 중국인 운영 대형 실내 대마 농장. 연합뉴스

칠레 경찰에 적발된 중국인 운영 대형 실내 대마 농장. 연합뉴스

남미 칠레의 한 시골 마을에서 각종 첨단시설을 갖춘 대규모 실내 대마 재배 시설이 경찰에 적발됐다. 운영자는 입국 경위를 알 수 없는 중국인들이었다.

칠레 리베르타도르 헤네랄 베르나르도 오이긴스 주(州) 경찰청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125㎞ 정도 떨어진 킨타데틸코코와 마요아 마을 내 2곳의 창고 시설에 첨단 시스템을 만들어 불법 대마(마약 마리화나 원료) 5000주 이상을 기른 혐의로 중국인 2명을 붙잡았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오이긴스 주 경찰은 소셜미디어에 "우리 지역에서 적발된 것 중 최대 규모"라며 시가 48억 페소(약 70억원)에 해당하는 마약류를 만들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칠레 경찰은 현장에서 대마 재배를 위해 갖춘 장비들을 확인했을 때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창고 내부의 특별 조명과 환기 시스템으로 봤을 때 적잖은 자금이 투입됐을 것으로 경찰은 봤다.

하이메 벨라스코 오이긴스 경찰청 마약수사대장은 "속성 재배와 고농도 THC(환각 성분의 일종) 담보를 위한 기술력이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마피아나 다른 카르텔의 관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 메가노티시아스는 보도했다.

칠레 검찰은 이곳에서 재배된 대마의 판매자금 흐름을 살피고 있다. 별도로 인신매매 또는 노동착취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현지 경찰은 체포된 중국인들의 입국 경로가 불분명한 것을 확인하고 불법체류 여부도 파악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