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분쟁 ‘캐스팅보터’ 장녀, 구본성 손 들어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남매간 갈등을 겪었던 아워홈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네 자녀 중 ‘캐스팅보터’로 꼽히는 장녀 구미현씨가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의 손을 들어주면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 마곡동 아워홈 본사에서 비공개로 열린 주주총회에서 구본성 전 부회장과 구지은 현 부회장이 충돌했다.

현재 아워홈 지분은 98% 이상을 네 남매가 보유 중이다.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이 38.56%, 막내인 구지은 부회장이 20.67%, 장녀인 구미현씨가 19.28%, 차녀인 구명진씨가 19.6%를 갖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은 보복 운전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후 2021년 6월 대표이사에서 해임됐지만, 이후에도 여동생 구 부회장과 소송전을 벌이며 갈등해왔다.

재계에 따르면 이번 주주총회에서 그간 경영에 참여하지 않던 장녀 미현씨와 미현씨의 남편 이모씨가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미현씨가 제안했고 표결에 따라 통과됐다. 오는 6월 사내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구지은 부회장 측은 구 부회장과 명진씨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올렸지만 구 전 부회장과 미현씨 측의 반대로 부결됐다.

이번 주총으로 아워홈 자녀들의 경영권 분쟁은 세 자매와 장남 간 대결에서, 장남·장녀인 구본성·미현씨와 차녀·삼녀인 명진·지은씨의 대결로 바뀌게 됐다. 장녀 미현씨는 2017년 전문경영인 선임과 관련해 구지은 부회장 손을 잡았고, 2021년에는 구본성 전 부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안을 결의했다. 당시 구 전 부회장을 제외한 세 자매가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구지은 부회장 측과 미현씨는 이 협약 세부 조건을 서로 다르게 해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