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술판·대표 연임론 키우는 野…"그 뒤엔 이재명 대선 플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가 연루된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수사의 정당성을 연일 문제 삼고 있다. 발단은 “검찰청에서 술을 마시며 회유당했다”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 부지사의 4일 법정 발언이다. 민주당은 18일 수원지검·수원구치소·대검찰청을 잇따라 항의 방문해 공세를 폈다.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은 경기도가 북한에 지급하기로 한 스마트팜 사업 지원비 500만 달러와 이 대표(당시 경기지사)의 방북 비용 300만 달러를 쌍방울 측이 대납했다는 의혹이다. 공범으로 기소된 이화영 전 부지사는 최근 이 대표가 관여했다는 진술을 번복했다. 민주당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등 사건 관련자가 술판을 벌여 이 전 부지사를 회유하고, 검찰이 이를 묵인했다는 취지로 공세를 펴고 있다. 수원지검은 허위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찬대 공동위원장과 김승원 법률위원장 등이 18일 오전 쌍방울 대북송금 진술조작 의혹 관련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찬대 공동위원장과 김승원 법률위원장 등이 18일 오전 쌍방울 대북송금 진술조작 의혹 관련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수원지검 앞에는 민주당 의원과 당선인 등 수십명이 몰렸다. 최고위원인 박찬대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정치 검찰이 야당 대표를 죽이기 위해 없는 죄를 만들려고 한 수사 농간”이라고 말했다. 당 법률위원장인 김승원 의원은 허위 주장이라는 수원지검의 반박에 대해 “수원지검은 수사 주체가 아닌 수사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당 인사들이 청사 안으로 들어와 신봉수 수원지검장과의 면담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실랑이도 벌어졌다. 일부 검찰 직원이 채증을 위해 휴대전화로 촬영하자 강득구 의원은 “수원지검장 나오라고 해”라고 크게 소리쳤다.

당 인사들은 이후 수원구치소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잇따라 항의 방문했다. 이날 오후 대검 관계자와 면담한 박범계 의원은 “수원지검에 대한 강력한 감찰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고 했고, 박찬대 의원은 “대검이 결론을 정해 놓고 이야기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곧 진상 조사단을 꾸리고 공세 수위를 높일 계획이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담당 검사를 고발하는 등 진상 규명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검찰을 겨냥한 총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민주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 연임론이 탄력을 받고 있다. “당내 통합을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확실히 할 수 있다”(16일 정성호 의원), “연임은 국민의 뜻”(17일 김병기 의원)이라는 논리다. 이 대표 팬덤인 ‘개딸’(개혁의 딸)이 주도하는 연임 촉구 서명 운동에는 1만 명 넘게 서명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10일만 해도 “당 대표는 3D(어렵고difficult·더럽고dirty·위험한dangerous)”라며 “한 번만 더하면 주변 사람 다 잃게 생겼다”고 연임에 선을 그었지만, 최근엔 말을 아끼고 있다. 친명계 중진의원은 “연임 시 이 대표에게 흠집이 날 것이라는 우려도 있지만, 연임론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22대 총선 당선인들과 국립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22대 총선 당선인들과 국립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총선 승리 이후 검찰 흔들기와 당 대표 연임론이 동시에 고개를 든 것을 놓고 “3년 뒤를 노리는 이 대표의 대선 플랜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비명계 성향의 야권 관계자는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사건은 이 대표가 제3자 뇌물죄 혐의를 받는 핵심 사법리스크”라며 “민주당의 ‘검찰청 술판’ 공세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여론전으로 희석 시키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연임론 역시 이 대표의 대선 가도와 맞닿아 있다는 분석이다. 당에선 친명계를 중심으로 “대선 전 ‘이재명 단일대오’를 굳히기 위해서는 연임이 필수”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동시에 선거 결과에 따라 책임 리스크가 불거질 수 있는 2026년 지방선거 이전까지만 이 대표가 대표직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친명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통화에서 “유력 대선 주자인 이 대표는 대선을 염두에 둔 장기적 관점에서 연임 문제를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