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전공의 면담…“尹, 의대증원 원점 재검토 선언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왼쪽)와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왼쪽)와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비공개 간담회에서 의정 갈등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를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신당 이준석, 천하람, 이주영 당선인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금일 비공개 간담회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 서울대병원 박재일, 삼성서울병원 김유영,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선생님과 함께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간담회 직후 이 대표 발언을 소개했다. 박 위원장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공의들과 의대 교수님들, 또 병원협회 이런 데는 입장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어쨌든 젊은 정당으로서 그 중에서 가장 취약한 전공의들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큰 결단으로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부터 선언하는 게 (정부가 생각하는) 협의체가 제대로 가동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은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며 “의료개혁은 지역·필수의료를 강화하고 미래 의료수요에 대비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계의 합리적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완수해나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