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레랑스 전한 '빠리의 택시 운전사' 홍세화씨 77세로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세화

홍세화

저서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로 유명한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이 18일 오전 별세했다. 77세.

장발장은행과 지인 등에 따르면 홍 은행장은 이날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

홍세화씨가 쓴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프랑스에 망명해 관광 안내, 택시 운전을 하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에세이다. 사진 인터넷 캡처

홍세화씨가 쓴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프랑스에 망명해 관광 안내, 택시 운전을 하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에세이다. 사진 인터넷 캡처

경기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홍 은행장은 1979년 한 무역회사 주재원으로 프랑스에 체류 중 '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인민위원회 사건'(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망명했다. 홍 은행장은 파리에서 택시를 운전한 경험을 바탕으로 1995년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란 책을 냈다. 이 책은 한국 사회에 '톨레랑스(tolérence)'의 메시지를 전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톨레랑스는 나와는 다른 타자의 '다름과 차이'를 받아들인다는 의미다. 관용으로 해석할 수 있다.

1979년 남민전사건에 연루돼 프랑스에서 망명생활을 해온 홍세화씨. 사진은 지난 1999년 20년만에 다시 고국땅을 밟았을 때 모습. 중앙포토

1979년 남민전사건에 연루돼 프랑스에서 망명생활을 해온 홍세화씨. 사진은 지난 1999년 20년만에 다시 고국땅을 밟았을 때 모습. 중앙포토

2002년 귀국한 홍 은행장은 한겨레 기획위원과 진보신당 대표 등을 역임했다. 2015년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나 형편이 안 돼 노역할 위기에 놓인 이들에게 최고 300만원을 빌려주는 '장발장은행'을 설립해 은행장으로 활동해왔다. 홍 은행장은 지난해 2월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