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여름 시즌 잡아라" 유럽 노선 품은 티웨이, 항공기 좌석 늘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티웨이항공이 대한항공으로부터 지원받는 A330-200 항공기를 246석으로 늘려 운영한다. 대한항공이 기존에 운영했던 218석보다 28석 늘어난 규모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이 올해 6월부터 유럽 노선에서 운영 예정인 대한항공 A330-200 항공기 좌석 배치를 확정했다. 중앙일보가 확인한 좌석 배치도에 따르면 비즈니스 좌석 18석, 일반석 228석으로 총 246석이다. 티웨이항공은 대한항공이 운영했던 비즈니스 좌석 30석 중 12석을 일반석으로 교체했다. 공급 좌석 수를 늘려 수익성을 강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티웨이항공이 6월부터 취항하는 A330-200 항공기 좌석 배치를 확정했다. 비즈니스석 18석, 일반석 228석으로 총 좌석수는 246석이다.

티웨이항공이 6월부터 취항하는 A330-200 항공기 좌석 배치를 확정했다. 비즈니스석 18석, 일반석 228석으로 총 좌석수는 246석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티웨이항공에 A330-200 항공기 5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유럽 경쟁 당국이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승인 조건으로 유럽 4개 노선(프랑크푸르트·파리·로마·바르셀로나)에 대한 독점을 해소하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현재 티웨이항공이 보유한 대형 항공기는 3대이며 올해 2대를 더 들여올 예정이다. 여기에 대한항공이 A330-200 5대를 지원하면 대형기 10대를 운영할 수 있다. 티웨이항공은 이를 바탕으로 5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이어 6월 프랑스 파리, 8월 이탈리아 로마, 9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캐나다 밴쿠버, 10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차례로 취항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현재 운항 중인 A330-300 항공기. 대한항공으로부터 임차하는 A330-200 항공기는 동체가 더 짧다. 사진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현재 운항 중인 A330-300 항공기. 대한항공으로부터 임차하는 A330-200 항공기는 동체가 더 짧다. 사진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현재 신규 취항지의 현지 인력도 채용 중이다. 지난해엔 네 차례에 걸쳐 신입 객실승무원을 채용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올해에도 추가 항공기 도입 일정과 노선 확대에 따라 객실, 운항, 정비, 운송, 일반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채용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티웨이항공의 원활한 유럽 취항을 위해 운항 승무원을 파견하는 안도 준비 중이다. 총 100여명 규모로 현재 지원자 등을 통해 최종 파견 인원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