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측 '내로남불' 반박에…김웅 "국내선 비즈니스 금지가 정치개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조용우 조국혁신당 대표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조용우 조국혁신당 대표 비서실장 페이스북

조국혁신당의 비즈니스석 탑승 금지 결의를 두고 '내로남불'이라고 저격했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국내선 비즈니스 타지 않는 것이 정치개혁이 될 수 없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에 조용우 조국혁신당 대표 비서실장이 "타고 나서 불편을 느껴서 다시는 타지 말자고 한 것"이라며 직접 댓글을 남겨 반박하자 이 같은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김 의원은 16일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을 통해 "용우형, 일반석도 충분한데 비즈니스석이라 과해서 불편했다는 뜻이지요?"라면서 이 같은 댓글을 남겼다.

이어 "비즈니스 탄다고 문제라면 의원 아니라 후보도 마찬가지 아니겠나"라며 "특검법은 양심에 따라 결정하겠다. 저도 4·3 행사차 같은 비행기를 탄 거라 별로 챙긴 것은 없다. 고생 많으시던데 건강 잘 챙기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국혁신당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한 당선인 워크숍에서 조국 대표의 발제에 따라 논의한 결과 자당 국회의원들의 국회 회기 중 골프, 국내선 항공 비즈니스 탑승, 공항 의전실 이용, 주식 신규 투자 및 코인 보유 등을 금지하기로 결의했다. 또 부동산 구입 시 당과 사전협의하고, 보좌진에 대한 의정활동 이외의 부당한 요구도 금지하기로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조 대표가 이달 2일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을 위해 비즈니스석을 탑승한 기록을 공개하며 "내로남불의_GOAT(Greatest Of All Time, 역대 최고)"라는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사진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이후 이 게시물엔 조 실장이 "제가 동승했는데 그날 타고 나서 불편을 느꼈다"며 "그래서 다시는 타지 말자고 한 것"이라고 댓글을 남겨 해명했다. 조 실장은 이어 "참 깨알같이 챙기셨다"며 "사랑하는 후배님, 남은 의정활동에 충실하시고 특검법 찬성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조 실장은 이후 페이스북에 별도의 글을 올려 "번지수가 틀렸다"며 거듭 반박했다.

조 실장은 "4·3 때는 행사 참석 인원이 많아 좌석을 제때 구하지 못해 급히 예약하느라 비즈니스석을 타게 됐다"며 "조 대표는 내내 불편해했다. 나중에 '1시간 거리인데 굳이 비즈니스를 탈 필요 있나. 앞으로 국내선은 이코노미로 다니자'라고 했고, 어제 당선자 워크숍에서 (제안에)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함께 사진 찍은 시민들도 많고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 위원장님도 같은 공감에 있었는데 이런 걸 감출 일 있나"라며 "지금 급한 건 야당 대표의 비행기 좌석이 아닌 듯하다. 용산발 국가위기, 각종 특검법 처리가 아닐까. 그리고 그날은 선거 전이라 당선자 신분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