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 창단 120년만에 첫 분데스리가 우승...뮌헨 12연패 저지

중앙일보

입력

우승이 확정되자 그라운드로 뛰어든 레버쿠젠 팬들. AP=연합뉴스

우승이 확정되자 그라운드로 뛰어든 레버쿠젠 팬들. AP=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레버쿠젠이 창단 120년 만에 처음으로 분데스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레버쿠젠은 15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29라운드 홈경기에서 브레멘을 5-0으로 완파했다. 29경기 무패(25승4무)를 질주한 레버쿠젠(승점 79)은 2위 뮌헨(승점 63)과의 격차를 승점 16으로 벌리며 남은 5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레버쿠젠이 남은 5경기에서 모두 패하고, 뮌헨이 전승을 거둬도 두 팀 간 순위는 바뀌지 않는다.

뮌헨은 지난 시즌까지 11연패를 달성했다. 해리 케인, 김민재 등 공·수의 수퍼스타를 영입한 올 시즌 12연패가 유력했다. 1904년 제약회사 바이엘의 노동자들을 주축으로 창단해 120년 역사를 자랑하는 레버쿠젠이 분데스리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공식 대회를 통틀어도 31년 전인 1992~93시즌 독일축구협회(DFB)-포칼이 마지막 우승이다. 앞서 레버쿠젠의 최고 성적은 다섯 차례 준우승이었다.

레버쿠젠 우승의 주역인 알론소 감독. EPA=연합뉴스

레버쿠젠 우승의 주역인 알론소 감독. EPA=연합뉴스

'네버쿠젠(Nekerkusen)'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절대 우승은 못 할 구단이라는 조롱이다. 수만 명의 레버쿠젠 홈팬들은 경기가 끝나고 우승이 확정되자, 그라운드로 뛰어들어 선수들과 함께 얼싸안고 기뻐했다. 레버쿠젠 도시 전역은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팬들은 거리로 나와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팬들도 곳곳에 보였다. 역사적인 우승의 일등공신은 사비 알론소(스페인) 감독이다.

2022~23시즌 도중인 2022년 10월에 '소방수'로 레버쿠젠에 부임한 뒤 17위에 처져 있던 팀을 6위로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올 시즌엔 수비와 미드필드의 조직력을 바탕으로 레버쿠젠의 황금기를 열어젖혔다. 이번 우승은 알론소 감독이 지도자로 일군 첫 우승이기도 하다.

레버쿠젠의 도전은 계속된다. 리그에선 무패 우승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분데스리가에서 무패 우승을 달성한 팀은 없었다. 유럽 5대 리그를 놓고 봐도 무패 우승은 보기 드문 기록이다. 2000년 이후로는 2003~04시즌의 아스널(잉글랜드)과 2011~12시즌의 유벤투스(이탈리아)만 이뤘다. 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독일축구협회(DFB)포칼 결승에도 진출한 상태라서 3관왕을 노려 볼 만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