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척대지 말고 나가라' 메시지에…김경율 "진작 그만뒀는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김경율 전 비상대책위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경율 전 비상대책위원. 연합뉴스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질척대지 말고 빨리 나가라"는 등 비방이 담긴 보수 지지자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작 그만뒀는데 왜 이런 바보들이 생기는 걸까"라며 자신을 향한 욕설과 비방 등이 담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계정이 공개된 메시지에서 보수 지지자로 보이는 발신자 A씨는 김 전 비대위원에 "김경율씨 질척대지 말고 그만 비대위원 관두고 나가라"며 "애초에 국민의힘에 애정도 없지 않으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국민의힘 비대위원 명함도 없으면 어디 가서 명함 내밀 것없어 그러느냐"며 "그만 질척거려라. 쪽팔림이라는 것 자체가 없는 거냐"고 비난했다.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받았다는 비방이 담긴 메시지. 사진 페이스북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받았다는 비방이 담긴 메시지. 사진 페이스북

이에 김 전 비대위원은 "진작 그만뒀다"고 답변했고, A씨는 "근데 왜 사퇴의 변도 안 쓰냐. 진작에 관뒀다고 글 올려달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곁에서 좀 사라져주면 감사하겠다"고 끝까지 꼬집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4·10총선 참패 이튿날인 11일 한 위원장과 비대위원 사퇴로 해체됐다. 이후 윤재옥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대표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당내에선 지도부 구성을 위해 조기 전당대회, 비대위, 22대 국회 구성 뒤 전당대회 개최 등이 거론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