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서 버스 승객 8명, 무장괴한들에 납치돼 피살

중앙일보

입력

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도로에 있는 임시 검문소에서 군인들이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도로에 있는 임시 검문소에서 군인들이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 무장 괴한들이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를 세워 승객 8명을 납치한 뒤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13일(현지시간) AP 통신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납치 사건은 독립을 위해 싸우는 분리주의자들의 반란이 일어난 발루치스탄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비불라 모사카일 부청장은 괴한들이 전날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차단물을 설치하고 달리던 버스를 세운 뒤 버스에 올라가 승객들 신분증을 살펴본 후 동부 펀자브 출신 승객 8명을 데리고 나가 산으로 도주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후 버스가 정차했던 곳에서 약 5㎞ 떨어진 다리 아래에서 피랍 승객 8명의 주검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버스는 발루치스탄 주도 퀘타에서 이란과 접경한 마을인 타프탄으로 가던 중이었다.

발루치스탄에서는 무장세력이 경찰과 군인, 기반 시설을 표적으로 삼는 경우는 있었으나 이번과 같은 납치 살해 사건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같은 날 이들 괴한은 고속도로에서 정지 요구에도 그대로 지나던 자동차에 총을 쏴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했다.

지금까지 이번 범행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버스 승객 피랍 후 몸값 요구도 없었다면서 이번 공격의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달아난 무장 괴한들을 쫓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