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독립해서 日 가라" 김정란, 이번엔 "노인들 계몽 프로그램 만들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란 시인. 사진 페이스북

김정란 시인. 사진 페이스북

지난 21대 총선 이후 "대구는 독립해서 일본으로 가라"는 취지의 글을 써 물의를 빚은 진보 성향의 김정란(71) 시인이 이번엔 "노인들 계몽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고령의 보수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다.

상지대 명예교수인 김 시인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노인들 계몽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들이 죽어라 국힘당읕 찍는 것은 그들에게 주입된 무지한 공포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김 시인은 "젊은이들의 미래를 망치고 있는 줄도 모르는  그들의 가엾은 무지를 깰 특단의 방도가 필요하다"며 "그들을 이대로 두는 것은 단지 정치적인 문제가 아니다. 그들을 무지에 방치함으로써 그들을 그들의 삶으로부터 소외시키는 것"이라고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지난 12일 올라온 김정란 시인의 글. 사진 페이스북

지난 12일 올라온 김정란 시인의 글. 사진 페이스북

김 시인은 21대 총선 익일인 지난 2020년 4월 15일에도 "대구는 독립해서 일본으로 가시는 게 어떨지. 소속 국회의원과 지자체장들 거느리고. 귀하들의 주인 나라 일본, 다카키 마사오의 조국 일본이 팔 벌려 환영할 겁니다"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시인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후 "대구 선거 결과와 관련해 제 발언에 지나친 점이 있었다. 대구시민 전체를 지칭하는 것은 물론 아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려 깊지 못한 발언이었다.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 시인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부터 공개 지지하며 대표적인 친노계 시인으로 불린다. 이후 2012년 문재인 당시 민주통합당 고문의 지지 모임인 '담쟁이 포럼'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기도 했다. 이번 총선에서는 조국혁신당 후원 관련 포스팅을 페이스북 상단에 고정해놓거나 당 후원 계좌를 올려놓는 등 조국혁신당을 공개 지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