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문란해" 무슨 춤 췄길래…미인대회 왕관 박탈당한 그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말레이시아 미인대회 우승자가 휴가 중 “문란한 춤을 췄다”는 이유로 우승자격을 박탈당했다. 오른쪽 사진은 그가 올린 동영상 캡처본. 이 영상은 현재 삭제됐다. 사진 SCMP, 틱톡 캡처

말레이시아 미인대회 우승자가 휴가 중 “문란한 춤을 췄다”는 이유로 우승자격을 박탈당했다. 오른쪽 사진은 그가 올린 동영상 캡처본. 이 영상은 현재 삭제됐다. 사진 SCMP, 틱톡 캡처

말레이시아 미인대회 우승자가 태국 휴가 중 올린 영상으로 인해 우승자격을 박탈당했다.

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인대회 우승자인 비루 니카 테린시프(24)는 태국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은 남성 댄서들과 외설스러운 춤을 추는 모습이 논란이 돼 미인대회 타이틀을 박탈당했다.

테린시프는 지난해 ‘운덕 은가다우 조호르’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뷰티 인플루언서로 활동해 왔다. 그러나 최근 자신의 틱톡 계정에 53초 분량의 댄스 영상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 속 그의 모습이 “너무 외설적이다”, “미인대회 우승자로서 행동이 부적절하다” 등의 반응이 나와서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테린시프는 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나의 행동이 부주의했다”며 “우승 타이틀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제 가족과 친구들은 관련이 없으니 비난의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며 “나의 설명을 받아들이는 것은 여러분에게 달려있지만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이다”고 덧붙였다.

미인대회를 주최한 카다잔두순 문화협회(KDCA)는 타이틀 박탈을 결정했다. KDCA 회장 탄 스리 조셉 파이린 키팅안은 “테니시프의 우승 타이틀을 박탈한다”며 “그의 행동은 정신과 영혼의 완전한 아름다움을 가진 신화 속 처녀 후미노둔의 영혼을 대표하는 미의 여왕 자리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평범한 사람이라면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영상을 유머로 받아들이거나 공감하는 사람도 있지만 불평과 불만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다”며 “협회는 이 문제로 인해 표적이 되거나 관심을 끌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모든 미인대회 우승자들에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라는 경고”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