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통역 은행사기 혐의 기소…오타니 계좌서 219억원 빼돌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타니 쇼헤이의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가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오타니의 계좌에서 거액을 인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A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의 통역 미즈하라 잇페이가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오타니의 계좌에서 거액을 인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AP=연합뉴스

불법 도박에 관여했다가 생긴 거액의 채무를 갚기 위해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LA다저스)의 계좌에서 돈을 빼돌린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미국 연방 검찰에 의해 은행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 연방 검사 마틴 에스트라다는 12일 “미즈하라가 불법 스포츠 도박에 관여했다가 생긴 빚을 해결하기 위해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서 1600만 달러(219억원)를 절취한 사실을 확인했다. 미즈하라는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 접근하기 위해 오타니를 사칭하고 계좌 관련 정보를 자신의 것으로 바꾸는 등 사기 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에스트라다 검사는 “미즈하라는 오타니의 통역 역할을 넘어 실질적인 매니저 역할까지 수행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오타니의 급여 수령을 위한 은행 계좌 개설 과정에도 관여했기에 계좌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고척돔에서 열린 LA다저스의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앞서 미즈하라 잇페이(왼쪽)를 대동하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지난달 고척돔에서 열린 LA다저스의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앞서 미즈하라 잇페이(왼쪽)를 대동하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연방 검찰의 조사 결과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불법 스포츠 도박 사실을 알았거나, 또는 대신해 도박 자금을 송금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 했다. 에스트라다 검사는 “오타니가 지난주 수사 당국과 면담하면서 ‘미즈하라의 송금을 승인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으며, 자신의 휴대전화를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타니는 이 사건에서 피해자로 간주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공개한 미즈하라의 진술에 따르면 그가 불법 스포츠 도박에 손을 댄 건 지난 2021년 9월부터다. 이후 상당한 금액을 잃었고, 2021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오타니의 예금 계좌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1600만 달러 이상을 인출해 도박업자에게 보냈다. 이를 위해 오타니 은행 계좌에 있는 연락처 정보를 자신의 전화번호와 이메일로 변경했다. 자신이 오타니인 척 속여 은행에 전화를 걸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즈하라가 도박업자에게 돈을 보낸 기간 동안 1만9000건, 하루 평균 25건의 불법 베팅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잃은 돈은 총 4070만 달러(557억원)에 이르며, 건당 베팅 금액은 1만2800달러(1700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