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55곳 암벽장 안전점검…“안전장비 필수”

중앙일보

입력

지난 3월31일 북한산 선인봉 해빙기 합동 안전점검 실시 장면. 사진 환경부

지난 3월31일 북한산 선인봉 해빙기 합동 안전점검 실시 장면. 사진 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북한산 등 전국 6개 국립공원 내 암벽장 55곳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4일부터 5월 5일까지 3주간에 걸쳐 산악단체와 소방서 등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2024년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암벽장 균열 여부 ▶설치물 견고 상태 ▶안전시설물 및 안내판 상태 등이 집중적으로 점검될 예정이다.

점검 대상인 암벽장은 북한산 24곳을 포함해 설악산 22곳, 월출산 4곳, 무등산 2곳, 계룡산 2곳, 속리산 1곳 등이다.

암벽장 합동 안전점검 대상지 현황.환경부

암벽장 합동 안전점검 대상지 현황.환경부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암벽 등반은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매우 큰 모험적인 산악 운동”이라며 “암벽을 등반할 경우 개인 등반 능력에 맞는 경로를 선택해야 하고 안전모, 안전줄(로프) 등 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