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회인데요, 당선 축하 댓글 그만 다세요" 그가 항변한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22대 총선 지역구에 출마해 승리한 더불어민주당의 김성회 당선인과 이름이 같고 외모까지 비슷한 한 유튜버가 지속해서 동일인으로 오해를 받자 "정말 나는 그 김성회가 아니다"라며 사실 관계를 바로잡고 나섰다.

11일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에는 '댓글 그만 다세요 300번째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구독자 약 85만 명을 보유한 이 채널의 운영자인 방송인 겸 유튜버 김성회 씨를 경기 고양시갑에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김성회 당선인과 동일인인 것으로 생각한 네티즌들이 채널 영상에 계속해서 '당선 축하드립니다' 등의 댓글을 달자 사실 관계를 바로잡고자 이런 영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회 당선인(왼쪽)과 게임 개발자 출신 유튜버 겸 방송인 김성회 씨. 사진 김성회 당선인 페이스북, 유튜브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성회 당선인(왼쪽)과 게임 개발자 출신 유튜버 겸 방송인 김성회 씨. 사진 김성회 당선인 페이스북, 유튜브 캡처

게임 개발자 출신으로 유튜브에서 게임 관련 콘텐트를 다루고 있는 방송인 김성회 씨(1978년생)와 민주당 김성회 당선인(1972년생)은 이미 네티즌들 사이에서 닮은 꼴로 유명하다. 이름이 똑같은 데다 외모도 얼핏 보면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닮았다는 의견이 많다.

심지어 '정치인인 김성회가 게임 콘텐트를 다루는 해당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고 오해하고 있는 경우도 적지 않다. 실제로 김성회 당선인도 유튜브 방송을 비롯해 다수의 방송에서 얼굴을 비추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방송인 김성회 씨는 이날 유튜브 영상에서 "민주당 지지자 여러분들, 특히 고양갑 유권자 여러분들, 승리하셔서 기쁘신 건 알겠지만 제가 (김성회 당선인이) 아니다"라며 "하필 선거 당일 날(10일) 게임 관련 영상이 업로드됐는데 여기에 '김성회님 당선 축하드려요' 라는 댓글이 백 개 넘게 달려서 안 되겠다 싶어서 이 영상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김성회인데, 그 김성회가 아니다. 얼굴이 똑같은데 무슨 소리인가 싶겠지만, 저도 참 그게 신기하지만 하여튼 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방송인 김성회 씨에 따르면 김 당선인과 본인은 '안동김씨 익원공파 25대손'으로 같은 본관의 종친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더욱 오해를 받지만, 엄연히 다른 사람이라고 방송인 김성회 씨는 강조했다.

방송인 김성회 씨는 "저는 '겜성회'라고 부르고, 민주당 그 분은 '좌성회'나 '민성회'라고 부른다"며 "참고로 한나라당 때 국회의원을 했던 '우성회' 김성회(1956년생)도 계시는데, 이 분도 '회(會)'자 돌림 안동 김씨"라고 설명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그러면서 김성회 씨는 과거 민주당 김성회 당선인과 자신이 함께 대담을 나눴던 방송 화면을 '증거 자료'로 제시했다. 그는 "1인 2역 아니고, 둘이 다른 사람 맞지요?"라면서 "국회의원 당선자 좌성회 님에게 당선 축하 댓글을 달고 싶으신 분들은 '김성회의 옳은 소리' 채널로 가시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그냥 동일인인 걸로 하자", "당선 축하드린다고 301번 째 말씀드리겠습니다", "몇 세대에 걸친 유전자의 힘", "이름이랑 얼굴이 똑같으니까 가끔 힘들면 서로 바꿔서 출근하고 하면 될 것 같다"라는 등의 유쾌한 댓글을 남기며 "재미있다"라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여전히 "동일인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냐. 당선인 사진 보고 헷갈려서 재확인했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에 달린 네티즌들의 댓글.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에 달린 네티즌들의 댓글. 사진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캡처

한편 고려대학교 부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신계륜, 손혜원 전 의원과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구을 당선인)의 보좌관을 지낸 민주당 김성회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현역인 녹색정의당의 심상정 의원이 내리 3선을 했던 경기 고양갑에서 국민의힘의 한창섭 후보를 꺾고 승리했다. 두 사람의 표 차이는 약 1만 5000여표로 득표율은 약 10%포인트 차이다.

현역 심상정 의원은 18.41% 득표로 3위에 머물러 5선 도전이 좌절됐으며 11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