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배지 다는 여가수 리아…"박근혜 만세" 외쳤던 이유 밝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012년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 지지 유세에서 ‘박근혜 만세’를 부르고 있는 김재원 당선인(가수 리아). 사진 유튜브 채널 '뉴스1TV' 캡처

지난 2012년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 지지 유세에서 ‘박근혜 만세’를 부르고 있는 김재원 당선인(가수 리아). 사진 유튜브 채널 '뉴스1TV' 캡처

가수 리아로 알려진 김재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던 것에 대해 "정치 철학이 없던 시절 선배 가수의 부탁을 받고 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김재원 당선인은 11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박 전 대통령 지지 콘서트에 참가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번 총선 결과에 따라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7번으로 제22대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김 당선인은 "당시는 정치 철학도 없었고 투표도 잘 안 하던 때였는데 선배 가수가 '일을 많이 줄게'라고 해 그냥 가서 공연 활동을 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2017년 대선 유세 당시 '이래서는 안 되겠다'며 그 자리에서 '이전까지는 이쪽을 지지해왔는데 이제부터는 정신을 차리고 이쪽으로 지지하겠다'고 커밍아웃, 민주당에 입당 했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인은 2012년 12월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지지 유세에 참여해 "박근혜 만세"를 외치는 등 지지 활동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조국혁신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김 당선인은 지난달 2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시에는 이렇다 할 정치 성향을 가지지 않았고 친한 가수 선배의 부탁을 받아 유세 참여를 했던 것"이라고 한 차례 해명한 바 있다.

가수 리아로 활동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7번 김재원 당선인. 연합뉴스

가수 리아로 활동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7번 김재원 당선인. 연합뉴스

김 당선인은 같은 날 BBS 불교방송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당선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기쁘다는 생각보다는 어깨가 상당히 무겁다는 생각에 잠이 오지 않았다"며 "그동안 노래로 많은 분들을 위로 했다면 이제는 더 깊이 민생을 챙기고 어려우신 분들의 고충을 듣고 그런 것들을 개선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진행자는 "조국혁신당 구호가 '3년은 너무 길다'는 것이다. 조국혁신당이 그동안 얘기해 온 탄핵이라든지 임기 단축 개헌이 필요하다고 보느냐"고 김 당선인에게 물었다. 이에 김 당선인은 "순서의 문제일 수도 있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이 급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거대 야권이 된 상황에서 정치적으로 무력하게 돼 레임덕을 넘어선 데드덕으로 갈 것이 자명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결단을 내리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개헌이나 탄핵을 위한 범야권 200석은 민심이 허락하지 않았다. 총선 기간에 보여준 조국혁신당의 선명성 기조를 어떻게 이어나갈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개혁신당도 매우 날을 세우고 있는 등 저희에게 동조하는 정당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뜻을 모으면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

조국혁신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가수 리아(김재원)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당의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가수 리아(김재원)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당의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대표가 국회 입성 뒤 '한동훈 특검법'을 제일 먼저 처리하겠다고 한 부분과 관련해선 "필요하다"며 "이는 당의 총의에 기반을 둔 것이기에 무조건 진행하고 저도 무조건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그러면서 "한류 열풍이 지속될 수 있도록 대중문화예술이 산업의 영역에서 진일보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부족한 영역을 보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