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명, 원희룡 꺾었다…인천 계양을 당선 확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인천 계양구 을 후보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투표가 종료된 11일 새벽 인천시 계양구 선거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재명 인천 계양구 을 후보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투표가 종료된 11일 새벽 인천시 계양구 선거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1일 4·10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서 승리한 데 대해 “유권자 여러분의 요구대로 이 나라 국정의 퇴행을 멈추고 다시 미래를 향해 나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지역 선거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에 대한 지역 유권자 여러분의 선택은 윤석열 정권에 대한 심판이기도 하고, 민주당과 제게 또 다른 민생을 책임지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라는 책임을 부과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지역 사회가 더 발전하도록, ‘계양으로 이사 가고 싶다’라는 얘기가 나오도록 계양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개표상황실에서 민주당이 과반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내용의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겸허한 마음으로 마지막까지 국민의 선택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방송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의 비례의석을 포함해 178∼197석을 얻어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는 ‘민주당의 197석 압승을 예상했는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답을 하지 않은 채 출구조사 방송이 시작된 지 30분 만에 이석했다.

이 대표는 11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리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이번 총선 결과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