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곽상언 '장인 노무현' 지역구 서울 종로서 당선 유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곽상언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마련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보도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곽상언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마련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보도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곽상언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곽 후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로, 노 전 대통령은 과거 이 지역구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50분 기준 종로 개표율은 50.73% 진행됐다. 이 중 곽 후보가 2만4517표(54.97%)를 얻어 1만8062표(40.49%)를 얻은 국민의힘 최재형 후보를 앞서고 있다. 두 후보 간 표 차이는 6455표(14.18%포인트)다.

금태섭 개혁신당 후보는 1345표(3.01%), 진예찬 새로운미래 후보는 525표(1.17%)로 집계됐다.

이날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곽 후보(56.1%)는 최 후보(39.6%)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곽 후보가 최 후보를 누르고 종로에서 당선되면, 24년 만에 장인의 지역구에서 금배지를 달게 된다. 노 전 대통령은 1998년 제15대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이 지역에서 당선돼 2000년까지 국회의원을 지냈다.

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종로는 과거 전직 대통령과 대권 잠룡들이 거쳐 간 곳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정세균·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이 이에 해당된다.

한편 종로는 선거 때마다 표심 변동을 보이면서 서울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린다. 지난 16~18대 총선에선 보수 정당이, 19~21대 총선은 진보 정당이 종로를 차지했다. 21대 총선 이후 대통령선거와 보궐선거, 지방선거에선 보수 정당의 손을 들어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