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알고보니 110억 '갓물주' …"매달 3700만원씩 꽂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박민영. 뉴스1

배우 박민영. 뉴스1

배우 박민영이 가족법인으로 사들인 건물의 현 시세가 11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박민영이 사내이사로 있는 가족법인은 2018년 4월 서울 강동구 암사동의 한 건물을 43억8500만원(3.3㎡당 약 3400만원)에 매입해 신축을 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민영 측은 잔금을 치르자마자 해당 건물을 신탁했고 신축 이후 30억원을 채권최고액으로 설정했다. 통상 채권최고액이 대출의 120% 수준에서 설정되는 점을 감안하면 약 25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토지매입비 43억8500만원, 취득세·중개수수료 등 2억5000만원, 신축비 24억원, 이자 비용 등을 계산하면 취득원가는 72억~73억원 정도로 추정된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현재 시세는 약 110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건물은 8호선 암사역에서 약 400m 거리에 위치해 있다. 건물 바로 앞에는 25m 대로를 접하고 있다. 추후 8호선 연장에 따라 다산·별내신도시가 연결되는 호재를 가지고 있다.

신축 이후 지하 1층~지상 1층 상가, 지상 2~3층 오피스텔, 지상 4~6층은 도시형생활주택으로 구성됐다. 예상 임대수익은 월 3700만원(보증금 5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한편 박민영은 2022년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강종현(41)씨와 열애설이 불거져 곤욕을 치렀다. 특히 박민영의 친언니가 빗썸 관계사 ‘인바이오젠’의 사외이사로 등재돼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이에 박민영은 열애 보도 이틀 만에 강씨와의 결별 소식을 알렸다,

박민영은 지난 1월 방영한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로 활동을 재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