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누가 당선돼야 尹대통령 술맛 제일 떨어지겠나"

중앙일보

입력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롯데백화점 맞은편 문화복합용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파이널 집중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롯데백화점 맞은편 문화복합용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파이널 집중유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지난 9일 "누가 당선돼야 윤석열 대통령께서 좋아하는 약주 술맛이 제일 떨어질까 물어봐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 동탄 롯데백화점 인근 광장에서 진행한 '파이널 집중 유세'에서 "윤석열 정부가 좀 더 견제됐으면 좋겠다는 화성을 유권자 75%를 설득하려면 이렇게 물어봐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무식하게 막무가내로 나서면서 대한민국 국정을 마음대로 하는 것의 절반은 윤 대통령의 정치에 대한 몰이해, 나머지 절반은 더불어민주당의 무능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비론을 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여당 역할을 못 했던 여당, 제1야당 역할을 못 했던 제1야당 둘 다 이번에 싹 쓸어버려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당에도 민주당에도 '너희 제대로 못 했다'고 표심으로 정확하게 보여줄 3파전이 벌어지는 유일한 지역구가 이곳"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파이널 집중 유세에는 이주영·천하람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김철근 사무총장, 비례대표 후보 6번인 이기인 전 경기도의원 등도 함께했다.

지난 7일에는 이 대표의 부모가 유세차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이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