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아들, 수영장서 손가락 절단" 애타게 목격자 찾는 엄마,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6일 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수영장 샤워실에서 아이가 미끄러져 선반에 손가락에 끼여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커뮤니티 캡처

지난달 26일 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수영장 샤워실에서 아이가 미끄러져 선반에 손가락에 끼여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커뮤니티 캡처

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수영장 샤워실에서 열 살 아이가 미끄러져 선반에 손가락에 끼여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 아이의 부모는 수영장의 안전 관리와 전후 조치가 미흡해 피해가 커졌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자신을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한 아이의 어머니라고 밝힌 A씨는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10세 아이의 손가락 절단 사고에 대하여 억울하여 글을 쓰게 됐다”며 게시글을 올렸다.

사고는 지난달 26일 도시관리공사에서 운영하는 한 체육관 샤워실에서 일어났다. A씨에 따르면 아들 B군은 이날 샤워하기 위해 선반에 짐을 놓고 샤워기 앞에 섰다. 이어 순간 미끄러지면서 넘어지지 않으려 무언가를 잡았는데, 선반과 벽 사이 유격에 오른손 중지가 끼이면서 오른손 중지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체육관에는 부모님이 입장하지 말아 달라는 규칙이 있다고 한다. A씨는 “그날 6시 20분쯤 아이가 나오지 않아 남편은 아이에게 왜 나오지 않으냐며 전화를 했고, 아이는 ‘아빠 미안한데, 들어와 주시면 안 돼요?’라고 했다”고 전했다. A씨의 남편은 아이 혼자 손가락을 감싼 채 앉아있는 B군을 발견했다.

A씨는“체육관 측에서 바로 우리에게 전화했다면 아이가 혼자 울면서 20여분을 앉아있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아빠는 6시부터 아이가 울고 있을 20여분을 주차장에서 기다렸다”며 분노했다. 아이가 다친 시각은 오후 5시 55분에서 오후 6시쯤이라고 한다.

거즈를 갈기 위해 찾아간 안내데스크의 직원은 손가락을 보곤 놀라서 “빨리 병원에 가보셔야겠다”고 했고, 부자는 급하게 병원으로 향했다. A씨는“급하게 일산 모 병원 응급실을 갔는데, 손가락이 어디 있냐고 했다고 한다”며 “알고 보니 손가락 손톱 중간 부분이 뼈까지 절단되었던 상황”이라고 했다.

절단 사고가 발생한 선반 사진. A씨는 "성인 새끼손가락을 넣으면 베일정도로 날카롭다"고 주장했다. 사진 커뮤니티 캡처

절단 사고가 발생한 선반 사진. A씨는 "성인 새끼손가락을 넣으면 베일정도로 날카롭다"고 주장했다. 사진 커뮤니티 캡처

다시 A씨의 남편이 급하게 수영장으로 운전해 갔지만, 샤워장 내 사람이 많고 습기로 가득 차 손가락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A씨는 “샤워장 바닥에서 제 아이 손가락도 이미 오염됐을 것”이라며 “결국 아이의 손가락 일부를 거즈에 감싸서 나왔다”고 했다.

결국 B군은 손가락 절단 3시간이 지난 후 인근 수지접합전문병원에서 접합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A씨는“현재 아이는 접합수술을 마치고 감염 위험도 있고 하여 1인실에 입원중”이라며 “손가락 길이가 미미하게 다를 수도 있고 끝부분은 신경이 죽었을 거라고 한다”고 전했다.

사고 후 체육관 측은 아이의 치료를 위해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지만, 시설관리공단 측 손해사정사의 설명은 달랐다.

A씨는 “손해사정사는 ‘그런 얘기 들은 바 없다’며 ‘과실 유무에 따라 병원비는 자부담이 될 수 있다’고 하더라”며 “이제 와서 과실 유무를 따져야 하는 뒤통수 맞은 상황에 놓였고, 피해자인 저희가 CCTV 없는 곳에서 난 아이의 사고를 증명해 줄 목격자를 찾기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사고 전후 조치가 미흡했던 점도 지적했다. A씨는 손가락을 찾기 위해 체육관으로 향할 때 체육관 측에 연락해 “아이 아빠가 지금 가고 있다”며 “손가락을 찾아달라”고 울부짖었다며 응급상황이니 119를 불러놓았을 줄 알았으나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했다.

또 “샤워실에 미끄럼 방지 패드가 왜 없냐고 묻자 직원은 ‘여자 샤워실에는 패드가 있는데 남자 샤워실에서는 개관 이래 넘어지는 사고가 없었다’고 황당한 답변을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부모는 샤워실이나 탈의실에 들어오지 말라는 공지는 하면서 정작 아이가 다쳤을 때는 어른 한 명도 책임지지 않았다”며 “부모 입장을 금지했으면 아이들이 이용하는 공간에서 관리해줄 어른이 있었어야 했는데, 그런 직원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