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열흘만에, 하루 3시간만 두차례 음란행위한 40대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공연음란죄로 두 차례나 복역하고, 출소한 지 열흘 만에 하루 두 차례나 대낮 전철역에서 음란행위를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9일 공연음란 혐의로 A(43)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8일 낮 12시 20분쯤 남춘천역 1층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한 행위를 했다. 이 범행으로 붙잡혀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던 그는 불과 3시간만인 같은 날 오후 3시 43분쯤에도 같은 장소에서 또 음란행위를 했다.

A 씨는 주민등록이 말소된 상태로 이렇다 할 소득이나 주거지 없이 노숙자다. 정신이 온전치는 않지만, 병원에서 진단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이미 지난 2021년에 음란행위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2년 뒤인 지난해 5월 30일에도 춘천시 한 세차장 앞 거리에서 바지와 속옷을 내리는 음란행위를 해 징역 10개월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그의 세 번째 범행은 출소한 지 불과 열흘 만이었고, 네번째는 3시간만이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