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뼈 마약에 파묘까지…"죽음의 덫" 국가 비상 선포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아프리카 국가 시에라리온에서 사람 뼈가 들어간 마약의 급속한 확산으로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5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은 최근 수년간 자국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는 향정신성 약물 '쿠시'를 "죽음의 덫"이라고 부르며 이 마약이 "실존적 위기"를 초래한다고 우려했다.

쿠시는 인골이 함유된 중독성 강한 마약으로 시에라리온에선 이에 따른 사망자가 늘고 있다. 쿠시에는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인 펜타닐과 트라마돌을 비롯해 시신을 방부 처리하는 데 사용하는 포르말린과 함께 사람 뼈가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골을 넣는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쿠시 중독자들은 마약 제조를 위해 공동묘지를 파헤치며 사람 뼈를 구하기에 나섰고, 이를 막으려 시와 경찰 차원에서 공동묘지 보안도 강화한 상태다.

시에라리온 길거리에서는 쿠시 중독으로 팔다리가 부은 채 앉아있는 젊은 남성들을 쉽게 볼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발목에 붕대를 감은 채 치료를 받는 한 중독자는 "마약을 하는 것이 싫지만 즐겁기 때문에 그만둘 수가 없다"고 말했다.

쿠시로 인한 공식적인 사망자 집계는 없지만 한 의사는 BBC에 "최근 몇개월 동안 수도 프리타운에서만 쿠시에 따른 장기부전으로 수백명의 젊은 남성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시에라리온 정신병원은 2020년부터 2023년 사이 쿠시로 인한 입원 환자가 약 4000% 급증해 1865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비오 대통령은 쿠시 위기와 맞서 싸울 거국적 전담조직을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또 모든 지역에 마약 재활 센터가 설치될 것이며 센터에는 훈련된 전문가들이 배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