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로 모은 5000만원 기부하고 쓸쓸하게 떠난 8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례. 중앙포토

장례. 중앙포토

가사도우미로 일하며 어렵게 모은 전 재산 5000여만원을 기부한 80대 할머니가 쓸쓸하게 생을 마감했다.

6일 부산 북구청에 따르면 지난 1일 만덕동 한 요양병원에서 권옥선 할머니가 86세를 일기로 숨졌다. 권 할머니는 올해 1월 자신의 전 재산 5000여만원을 저소득층 학생 등 불우이웃에게 써달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만덕3동 행정 복지센터, 적십자 등에 돈을 나눠 기부했다.

이 돈은 기초생활수급자인 권 할머니가 가사도우미 생활을 하면서 평생 모은 재산이다. 할머니는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초등학교도 마치지 못한 자신의 서러움을 자라나는 아이들이 느끼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할머니는 구청 직원에게 "세상 떠날 때 다 나누고 가는 게 도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할머니는 기부를 실천한 이후 급격히 쇠약해졌다. 지난달 21일 인근 요양병원에 자진 입소했고, 코로나19 등의 확진 판정을 받으며 호흡곤란·심부전 등을 겪다가 유명을 달리했다.

자녀 등 연고자가 없는 할머니를 모시기 위해 북구청은 지역의 한 장례식장을 빌려 공영장례를 치렀다. 북구 관계자는 "생전에는 고독한 삶을 사셨으나 나눔을 실천하며 보여주신 온기는 우리 사회에 오래 남아 기억될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