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1만명, 15.61%…사전투표 첫날 역대 총선 중 최고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84호 01면

4·10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사전투표율이 역대 총선 최고치인 15.61%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한 사전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691만510명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2020년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12.14%보다 3.47%포인트 높다. 이는 총선에서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2016년 이후 최고치다. 20대 총선에선 5.45%, 21대 총선에선 12.14%였다. 사전투표 첫날 기준으로 최고치는 2022년 20대 대선 때인 17.57%다.

지역별로는 호남권이 높았는데 전남이 23.67%로 전국 최고였고 전북(21.36%), 광주(19.96%)도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반면 대구가 12.26%로 전국 최저였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15.83%로 평균치를 웃돌았다. 경기 14.03%, 인천 14.5% 등이다.

관련기사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해 “신분증을 지참하면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는 사전투표의 편리함을 유권자가 학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여야 지도부의 적극적 사전투표 독려도 한몫을 했다. 특히 그동안 사전투표에 미온적 태도를 보인 국민의힘의 변화가 눈에 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1일 싸우는 사람이 3일간 싸우는 사람 이기겠나”고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다만 사전투표율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해서 전체 투표율도 최고치를 기록하는 건 아니다. 지난 대선에서 이틀간 사전투표율은 36.9%로 직전 대선 때보다 10%포인트 가량 올랐으나, 전체 투표율은 0.1%포인트 낮은 77.1%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