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찾은 이재명 "尹, 버릇없는 손자...회초리 들어 버릇 고쳐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5일 청주 지원유세 나선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5일 청주 지원유세 나선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할아버지 수염에 매달린 버릇없는 손자는 회초리를 들어 버릇을 고쳐야 한다.”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충청권을 훑으며 강한 톤으로 정권 심판론을 주장했다. 전날 여권 강세 지역인 부산·울산·대구에서 “윤석열 정권이 성공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선거에서 경종을 울려야 한다”며 ‘로우키’ 전략을 펼친 것과 달리, 충청권에서는 ‘채찍과 회초리’ 같은 강한 어조로 얘기했다. 이날 종일 윤석열 정부 비판에 집중한 이 대표는 관권선거와 부정선거라는 말도 쓰기 시작했다.

첫 일정으로 대전 중구에서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학생들과 사전투표를 한 이 대표는 “젊은 과학도들이 좌절하지 않게 국민께서 반드시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 졸업생 신분으로 참석한 신민기 녹색정의당 대변인이 윤 대통령에게 소리를 지르다 퇴장당한 이른바 '입틀막' 사건과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을 환기한 것이다.

이어 이 대표는 대전·충북·충남에서 유세 지원 일정 6개를 소화했다. 충북 옥천군에서 열린 유세에서 윤 대통령을 ‘할아버지 수염에 매달린 버릇없는 손자’로 비유한 그는 “버릇을 고쳐놓지 않으면 손자 인생은 험해진다”며 “앞으로 잘하라고 채찍과 회초리를 들어서 경계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5일 오전 대전 중구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5일 오전 대전 중구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사전 투표 첫날을 맞아 이 대표는 선거관리 문제도 제기했다. 이 대표는 충북 청주 서원구 유세에서 선관위가 총선 투표소 내에 대파 반입을 금지한 것을 지적하며 “오늘 참 해괴한 얘길 들었다. 요새 선관위가 할 일은 안 하고 안 할 일은 참 많이 한다”고 말했다. 충남 보령 유세에서도 “이걸 선거관리라고 하고 있냐. 그럼 쪽파랑 디올백도 못 들어가야 하는 거 아니냐”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어 “‘국정원이 선거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도 누가 문자로 알려줬다”며 “우리가 왜 이런 것까지 신경 써야 하나. 이게 모두 정치 실패에서 온 것이고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최근 강남구 개포 1동 주민에게 발송된 선거 공보물 일부에서 민주당 강청희(강남을) 후보 자료가 누락된 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동 중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우리 강 후보의 것만 누락하는 등 누군가가 이상한 작전을 쓰는 것 같은데 심각하게 대응을 고심 중이다”며 “대통령부터 관권, 부정선거를 사실상 자행하고 있으니까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충남 공주대 후문 삼거리에서 열린 지지유세에서 “이제는 국민의힘이 사과 쇼를 할 거다. 그들의 눈물과 사과에 넘어가지 말라”며 “단언하건대 그들의 눈물과 사과의 유효기간은 4월 10일까지”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준비가 잘 돼 있는 민주당 후보들을 유용한 도구로 써달라”고 덧붙였다. 충남 천안 유세에서는 “주인을 거역한 머슴들의 말로가 어떤 것인지 보여달라”고도 외쳤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 연합뉴스

이해찬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도 이번 총선이 관권 선거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중앙선대위회의에서 ‘편법 대출 의혹’을 받는 양문석 민주당 후보(경기 안산갑)에 대한 금융감독원 감사에 대해 “자기 관할도 아닌 개별 금고 검사를 이렇게 빠르고 신속하게 한 사례가 언제 있었냐”며 “이렇게 노골적이고 뻔뻔하게 관권 선거를 시도하는 정부는 없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양 후보 뿐 아니라 막판 악재로 떠오른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의 막말 논란과 공영운(경기 화성을) 후보의 아파트 증여 논란에 대해 버틴다는 입장이다. 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판세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걱정을 하고 있다”면서도 “공천취소나 자진 사퇴 유도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여러 차례 사과했으니 국민 심판을 기다려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