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 대통령 지지율 5%P 내려 34%…국힘 4%P ↓, 민주 1%P ↑ [메트릭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일 파평 윤씨 종학당을 방문해 부채를 선물받는 모습.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일 파평 윤씨 종학당을 방문해 부채를 선물받는 모습.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도가 한 달 전 여론조사보다 5%포인트 내린 34%를 기록했다.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가 연합뉴스·연합뉴스TV 의뢰로 지난달 30~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에 대한 긍정 평가(지지율)는 34%, 부정 평가는 61%였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실시한 직전 조사 당시 윤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39%, 부정 평가는 56% 수준이었다.

모든 연령대에서 지지율이 하락하고 부정 평가는 상승했다.

긍정 평가는 70세 이상(58%)에서 9%포인트 떨어지며 가장 크게 내렸고, 부정 평가는 18~29세(69%)에서 12%포인트 올라 가장 크게 상승했다.

특히 권역별로 보면 대구·경북(46%), 부산·울산·경남(45%) 지역에서도 긍정 평가가 50% 미만으로 하락했는데, 대구·경북의 하락 폭이 11%포인트로 가장 컸고, 부산·울산·경남이 9%포인트 하락해 뒤를 이었다.

강원도·제주도(48%)의 긍정 평가는 상승, 대전·세종·충청(39%)은 지난 조사와 같은 수준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직전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해 35%였고, 더불어민주당은 1%포인트 올라 33%였다.

조국혁신당은 11%,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 1%, 새로운미래는 1% 지지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2.4%였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했다.

자세한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알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