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2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2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일 동해상으로 쏜 미사일과 관련해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3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평양 교외의 한 군부대 훈련장에서 신형 미사일 ‘화성-16나’ 발사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모든 미사일 고체연료화·탄두조종화·핵무기화 실현”

통신은 “동북방향으로 발사된 미사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1차 정점 고도 101.1㎞, 2차 정점 고도 72.3㎞를 찍으며 비행해 사거리 1000㎞계선의 동해상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했다.

또 “시험발사는 주변 국가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각이(各異)한 사거리의 모든 전술·작전·전략급 미사일의 고체연료화·탄두조종화·핵무기화를 완전무결하게 실현함으로써 전 지구권 내의 임의의 적 대상물에 대해서도 ‘신속히, 정확히, 강력히’라는 당 중앙 미사일무력건설의 3대 원칙을 빛나게 관철하게 됐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최근에 더더욱 군사동맹 강화와 각양각태의 전쟁 연습에 열을 올리고 확대해가며 우리 국가(북한)의 안전을 시시각각으로 위협해 들고 있는 적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대결행위에 대해 엄중히 지적했다”면서 그가 “적들을 억제하고 통제 관리할 수 있는 압도적인 힘을 키우는 것은 현시기 우리 국가 앞에 나서는 가장 절박한 과업이고, 국방과학연구부문에서는 최강의 국가 방위력을 끊임없이 제고해야 할 역사적 의무에 더욱 충실해 성공에서 더 큰 성공을 연속 줄기차게 안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19일 지상분출시험을 진행한 중장거리급 극초음속 미사일용 다단계 고체연료 엔진에 극초음속 무기를 탑재해 이번 시험 발사한 것으로 보이며,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시속 6120㎞ 이상)로 날고 추진체에서 분리된 탄두가 불규칙한 궤도로 낙하해 추적과 요격이 어렵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2일 오전 6시 53분경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