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스탄불서 지하 클럽 화재 29명 사망…5명 구속영장

중앙일보

입력

튀르키예 이스탄불 한 클럽에서 화재가 발생한 2일(현지시간) 현지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튀르키예 이스탄불 한 클럽에서 화재가 발생한 2일(현지시간) 현지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한 클럽에서 화재가 발생해 29명이 숨졌다.

당국 발표와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2일(현지시간) 낮 12시 47분쯤 이스탄불 베식타쉬 가에레테페 지역의 한 클럽에서 불이 났다.

건물의 1층 리모델링 공사 현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은 곧 클럽이 있는 지하 1·2층으로 옮겨붙었다. 지하 클럽은 1987년 처음 허가를 받아 40년 가까이 영업해온 업소다.

당국은 소방차 31대와 소방대원 86명을 투입해 곧 화재를 진압했으나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 10여명이 잇따라 숨지며 사망자 수가 늘었다.

당국 관계자는 “화재 원인은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건물 리모델링 과정에서 작업자들이 목숨을 잃거나 다쳤다”고 설명했다. 폭발 등 테러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그런 정보는 우리에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마즈 툰츠 튀르키예 법무장관은 엑스(X·옛 트위터)에서 “이스탄불 검찰청에서 검사 3명을 배정해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며 공사 현장 책임자 5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