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송하윤 측 "학폭 관련 강제전학 맞지만 폭력 가담한 적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송하윤. 연합뉴스

배우 송하윤. 연합뉴스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진 배우 송하윤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송하윤이 집단폭행 사건에 연루돼 강제 전학을 갔다는 추가 제보가 나왔다.

2일 JTBC '사건반장'은 전날에 이어 송하윤의 학폭 의혹 관련해 후속 보도를 이어갔다.

"송하윤, 집단폭행 연루…강제전학 조치"

최초 제보자는 "송하윤을 포함한 3명이 여성 동급생 1명을 90분간 때렸다"면서 "송하윤이 폭행 가해자 중 한 명에 대한 소문을 피해자가 퍼트렸다고 이간질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폭행당한 피해자는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고, 이 사건으로 송하윤을 포함한 가해자 3명은 강제전학 조치됐다고 한다.

피해자는 이날 송하윤을 포함한 3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일과 가해자가 모두 강제전학 당한 일에 대해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해자 중 1명도 사건반장 측에 "그 아이(송하윤)가 폭행 사건에 연루된 건 확실히 맞다"며 "(폭행에 가담한 것을) 아니라고 부정할 순 없다. 죗값을 받아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가해자들은 사건 이후 피해자의 부모를 찾아가 사과하고 용서를 빌었지만, 송하윤이 사과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했다.

소속사 측 "강제전학 맞지만, 폭력 없었다" 

이와 관련해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송하윤이 학폭과 관련해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면서도 "폭력에 직접 가담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피해자는 당시 송하윤의 짝꿍이다. 폭행 당일 가해자들이 피해자가 학교에 오면 알려달라고 했고, 겁에 질린 송하윤이 피해자의 등교 사실을 알려줬을 뿐이라는 것이다.

강제전학 관련해 "송하윤의 잘못은 가해 학생들에게 고자질한 것뿐"이라며 "당시 연예계 활동 중이라 사건을 빨리 마무리하고 싶었던 소속사 측이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자발적으로 전학을 갔던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소속사 측은 사건반장에서 이틀간 방송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보도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사건반장 측 "송하윤 인터뷰 갑자기 취소" 

송하윤은 전날 방송된 사건반장을 통해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제보자에 따르면 고등학교 시절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영문도 모른 채 1시간 30분간 맞았다며, 당시 송하윤의 남자친구가 일진이었기에 저항하지 못하고 맞을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방송 이후 소속사 측은 "송하윤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고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제보자는 이날 "내가 누군지 모를 수가 없다"며 "내가 누군지도 모르는데 왜 미국에 있는 나를 한국으로 부르면서 비용까지 다 대준다고 하겠느냐. 앞뒤가 안 맞는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많은 증거가 있지만 보도에서는 일부만 공개했다"며 "(송하윤 측에서) '일면식도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므로 나도 더는 숨기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사건반장 측은 "송하윤이 오늘 저희 회사에 와서 직접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었는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갑자기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