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대 의대 정시합격 25% 영재·과학고…638만원 토해도 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의 모습. 뉴스1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의 모습. 뉴스1

올해 서울대 의대 정시 합격생 4명 중 1명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졸업 후 의약계열로 바로 진학한 학생들은 평균 638만 원의 교육비를 학교에 반환했다.

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4학년도 서울대 의대 정시 합격생 40명 중 영재학교·과학고 출신 학생은 10명으로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서울대 의대 정시 합격생 중 영재학교·과학고 출신 학생은 2022학년도 9명, 2023학년도 5명에 이어 올해 최다를 기록했다.

영재·과학고 출신, 서울대 등 주요 의대 합격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총합격자 수를 기준으로 보면, 서울대·연세대(서울)·가톨릭대·울산대 의대 정시·수시 합격자 중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은 올해 54명에 달해 전체 합격 인원 396명 중 13.6%를 차지했다. 연세대 의대는 올해 합격자 123명 중 20명이 영재학교, 5명이 과학고 출신이었다. 신입생 5명 1명(20.3%)꼴이다. 가톨릭대는 95명 중 15명, 서울대는 138명 중 11명, 울산대는 40명 중 3명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이었다.

영재학교·과학고 고3 재학생이 의약계열에 지원하는 경우엔 교육비 환수 등 불이익을 준다. 반면 재수·반수생이 정시 모집을 통해 의대에 진학하는 경우에는 학교 측에서 별다른 제재를 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우선 다른 대학에 입학한 뒤 재수·반수 등을 통해 의약계열로 재진학하는 영재학교·과학고 출신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중앙일보가 KAIST·포스텍·UNIST·GIST 등 이공계특성화대학 4개교에 정보공개 청구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에서 2023년까지 최근 4년간 중도 포기한 학생 수가 118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405명(34.3%)은 신입생이었다. 10명 중 3명 이상이 입학한 해에 학교를 그만둔 셈이다. 장형조 강남N플러스학원 컨설턴트는 “이미 과학고 다닐 때부터 의대 가는 방법을 고민한다”며 “KAIST를 다니다가 마음을 바꾸는 게 아니고, 처음부터 ‘의대를 가겠다’는 마음을 먹고 이공계특성화대학을 간 뒤 의대 준비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서울대 이공계열이나 약대에 진학했다가 그만두고 의대로 가는 학생들도 늘고 있다. 중앙일보가 서울대에 정보공개 청구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대 중도 포기 학생은 366명으로 최근 4년 중 가장 많았다. 특히 공과대학 중도포기생은 111명으로 올해 단과대 입학생(875명)의 12%가 넘는다. 서울대 약대에서도 7명이 지난해 그만뒀다.

66명 교육비 4억 2000만 원 반환…학생당 638만 원 

불이익을 감수하고 영재학교·과학고 졸업 후 의약계열로 바로 진학하는 학생들도 있다. 강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서울과학고 등 7개 영재학교에서 의약계열에 지원한 학생은 110명이었다. 이 중 62명의 학생이 의약계열에 진학했다. 수시가 54명, 정시가 8명이었다. 합격하지 않고 지원만 해도 교육비 등이 환수 조치되는 서울과학고와 경기과학고를 포함해 총 66명의 학생이 약 4억 2000만 원을 학교에 반환했다. 학생당 638만 원 수준이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강 의원은 “교육비 환수 조치로 다소 줄어드는 경향성을 보였으나, 최근 윤석열 정부의 2000명 의대 정원 증원으로 영재학교·과학고 졸업자의 의학계열 진학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며 “이공계 인재를 충분히 양성하고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고 대입 제도 개편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