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 돈 고이고이 보관"…무인카페 사장 울린 '초등생의 1000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초등학생이 무인카페 이용 방법을 몰라 얼음을 쏟았다가 사과 쪽지와 함께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을 남겨 업주를 감동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초등학생의 실수로 엉망이 된 무인카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초등학생이 무인카페 이용 방법을 몰라 얼음을 쏟았다가 사과 쪽지와 함께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을 남겨 업주를 감동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초등학생의 실수로 엉망이 된 무인카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초등학생이 무인카페 이용 방법을 몰라 얼음을 쏟았다며 사과 쪽지와 함께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을 남겨 업주를 감동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무인카페 운영 3년 차라고 밝힌 A씨는 9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인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초등학생의 선한 영향력에 감동받는 하루였다'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A씨에 따르면 CCTV를 통해 가게 상태를 보던 A씨는 카페 바닥이 얼음으로 인해 난장판이 된 것을 확인했다. A씨는 "CCTV 덕에 범인이 초등학생인 걸 확인했다"며 "컵을 꺼내서 제빙기에 올려놓고 얼음을 받아야 하는데 컵을 꺼내지 않고 그냥 레버를 눌러서 얼음으로 난장판이 된 거였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초등학생은 무인카페를 처음 이용해 봤는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고 한다. 뒤늦게 컵을 꺼내 음료를 받은 초등학생은 '치울까 말까' 고민하는 것 같았지만 결국 뒷처리를 하지 않고 그냥 자리를 떠났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전화했으면 학생이 음료를 이용할 수 있게 대응 가능했지만, 황급히 자리를 뜨더라. 맥 빠지는 순간이었다"며 "어차피 저 학생은 음료 값을 지불했고 나는 노동 값이라 생각하고 청소했다"고 밝혔다.

한 초등학생이 무인카페 이용 방법을 몰라 얼음을 쏟았다가 사과 쪽지와 함께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을 남겨 업주를 감동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초등학생의 실수로 엉망이 된 무인카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초등학생이 무인카페 이용 방법을 몰라 얼음을 쏟았다가 사과 쪽지와 함께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을 남겨 업주를 감동하게 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초등학생의 실수로 엉망이 된 무인카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후 저녁에 매장을 정리하러 간 A씨는 선반 위에서 꼬깃 꼬깃 접혀 있는 종이를 한 장을 발견했다. 얼음을 쏟은 초등학생이 약 1시간 30분 뒤에 다시 방문해 남기고 간 편지였다.

학생은 편지에서 "사장님 죄송합니다. 제가 무인카페를 처음 와서 모르고 얼음을 쏟았습니다. 다음부터는 그러지 않고 치우겠습니다. 작은 돈이지만 도움 되길 바랍니다. 장사 오래오래 하시고 행복하게 지내세요.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학생이 남긴 편지엔 1000원 짜리 지폐 한 장이 끼워져 있었다고 한다.

A씨는 "쪽지를 보고선 3년 동안 영업하면서 지쳐왔던 제 마음을 싹 보상 받는 느낌이었다"며 "학생은 자기가 미안한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성의로 1000원을 끼워 놨다. 이런 초등학생 아이에게 선한 영향력으로 감동을 받아보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0원은 지갑 속에 고이고이 넣어둘 것이다. 이 학생의 마음은 잘 받았고, 이제 제가 받은 걸 돌려줘야겠다"라며 "다행히 구매 이력이 남아서 학생에게 연락할 방법이 있다. 제가 언제까지 영업하게 될 진 모르겠으나, 이 학생에게는 영업을 접는 날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