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P 근무 소위 연봉 5000만원…중견기업 수준으로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6면

군 경계부대의 소위 연봉이 2027년까지 약 5000만원으로 인상되는 등 초급간부 보수가 중견기업 수준으로 오른다. 국방부가 10일 발표한 ‘2023~27년 군인복지기본계획’에 따르면 2027년  전체 초급간부의 20%인 군 경계부대 하사와 소위의 연봉은 28~30%, 일반부대 하사와 소위의 연봉은 올해 대비 14~15% 인상된다.

구체적으로 최전방 감시초소(GP)·일반전초(GOP), 해·강안, 함정, 방공 등 경계부대에 근무하는 소위 연봉은 기본급, 수당, 당직 근무비를 포함해 현재 3856만원에서 4990만원으로 30% 오른다. 하사의 경우 3817만원에서 4904만원으로 29% 인상을 계획 중이다. 또 일반부대 소위와 하사는 각각 3393만원에서 3910만원으로 15%, 3296만원에서 3761만원으로 14% 인상된다. 군 당국은 이를 위해 월간 57시간으로 제한된 시간외 근무수당 상한 시간과 특수지 수당 등을 늘릴 계획이다.

또 조종사와 사이버 전문인력, 군의관 등 전문자격을 보유한 간부의 경우 인력 유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른 공공기관에 준하는 수준으로 급여를 보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6년까지 모든 간부 숙소를 1인 1실로 바꾸고 세탁기·인덕션 등 비품을 실별로 지원해 청년세대 눈높이에 맞는 주거환경을 마련하겠다는 구상도 나왔다. 또 간부 가족들이 거주하는 관사를 4인 기준 28평형에서 32평형으로 넓힐 방침이다. 2027년까지 군 어린이집 21개소를 신·증축하고 군 자녀 온라인 학습과 장학금 지원 대상도 각각 1500명에서 3200명, 4000명에서 4100명으로 확대한다. 이번 계획은 초급간부 확보와 이탈 방지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