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철수 "이준석 신당 실패 확률 높아…몸값 올려주지 말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6일 이준석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에 대해 "실패 확률이 높다. 찻잔 속의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부정적으로 평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안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이 전 대표가 신당을 만들면 오히려 여당이 더 유리해질 것"이라며 "저희 당 의원들에게도 너무 그렇게 겁내서 오히려 몸값을 올려주지 마시라고 권고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신당 지지자가 호남, 진보 쪽에 몰려있다면서 이 전 대표의 신당이 탄생하면 국민의힘이 더 유리해진다고 주장했다.

또 "신당을 창당하려면 많은 사람이 모여야 하고 돈도 많이 필요하고 새로운 비전이 필요한데 현재로 봐서는 그 셋 다 없는 형편이라 현실적으로 만들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며 "(이 전 대표가) 무소속으로 나갈 확률이 더 높아 보인다"고 했다.

신당이 태어날 것 같지 않지만, 설령 만들어진다고 해도 국민의힘에 충격을 주지는 못한다는 게 안 의원의 전망이다.

아울러 안 의원은 당 지도부가 혁신위원회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현재 굉장히 첨예한 갈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면 굉장히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당이) 혁신위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총선 승리를 위한 요소로는 건강한 당정 관계 수립, 국정 기조의 대전환, 깨끗하고 유능한 인재 발탁 등을 꼽았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등판에 대해서는 "수도권에 인재가 없다"며 "한 장관도 여기에 힘을 보태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