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영률 프라타마 아바디 회장, 고려대에 장학금 2억 원 쾌척

중앙일보

입력

김동원 고려대 총장(왼쪽) 과 서영률 회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동원 고려대 총장(왼쪽) 과 서영률 회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영률(경영 69) 프라타마 아바디(PT. PRATAMA ABADI INDUSTRI) 회장이 고려대에 장학금 2억 원을 쾌척했다.

고려대학교(총장 김동원)는 11월 23일(목) 오후 12시 고려대 수당삼양 패컬티 하우스에서 ‘서영률 회장 장학금 기부식’을 가졌다.

서영률 프라타마 아바디 회장이 기부한 장학금 중 1억 원은 고려대에 재학 중인 인도네시아 국적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될 예정이고 또 다른 1억 원은 고려대 경영대학 학생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서영률 회장은 수혜자인 인도네시아 유학생 80여 명을 초청해 타국에서의 학업 생활을 하는 학생들을 격려했다.

서영률 프라타마 아바디 회장은 “인도네시아에서 회사를 설립한 지 30년이 넘었지만, 마음의 고향 고려대를 항상 잊지 않고 있다.”라며 “자랑스러운 모교의 후배들이 학업에 정진하고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길 바란다.”라며 직접 준비한 기념품 또한 증정했다.

이에 김동원 고려대 총장은 “수년 전부터 후배들을 위한 국제 인턴십 프로그램부터 장학금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셨는데 이렇게 큰 장학금까지 쾌척해 주시니 감사드린다.”라며 “인도네시아 학생들이 이곳에서 학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이번 장학금이 미래를 향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서영률 프라타마 아바디 회장은 1989년 인도네시아에서 프라타마 아바디를 설립, 현지 최대 규모 나이키 신발 OEM 제조자로 발전시킨 기업인이다. 일자리 창출과 외화 획득으로 인도네시아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고 한국 내 자재 소싱을 통해 자국의 수출 증대에도 공헌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